[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TOP STORY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업종지정이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어 최종 기관인 중소기업벤처부(이하 중기부)에 전달하였다. 6개월...
현재범위
간단히
자세히
next prev
[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2020-01-22[칼럼]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업종지정이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어 최종 기관인 중소기업벤처부(이하 중기부)에 전달하였다. 6개월 이내에 결정하는 사안인 만큼 3월 ...
[김필수 칼럼]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삭감..정부 오판(誤判) 말라!
2020-01-17[칼럼]  [국산차]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예상하고 있다. 물론 전기트럭이나 전기이륜차 등을 모두 포함하면 올해 안에 누적대수 20만대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연료...
[김필수 칼럼] 문재인 정부의 자동차·교통 정책..고민해야 할 대목은?
2020-01-08[칼럼]  [국산차]  
대망의 2020년이 되었다. 다른 해에 비하여 ‘2020년’ 하면 느끼는 부분은 무언가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 크고 특별한 일이 벌어질 듯한 느낌을 크게 가진다는 것이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나타나야 하고 지금과는 크게 다른 ...
[김필수 칼럼] 전기차 10만대 시대, 역행하는 정부 정책..해법은?
2019-12-31[칼럼]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는 4만대를 넘었다. 늦어도 내년 초에는 전기차 누적대수 10만대를 돌파한다. 내년도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으면서 7만대 이상을 보급하여 내후년에는 20만대 누적대수가 예상된다고 할 수 있다. 크게 불편하게 ...
[김필수 칼럼] 전기차용 배터리 안전 센서장치 개발..시장 경쟁력은?
2019-12-27[칼럼]  [국산차]  
지난 수년간 미래의 저장장치로 각광받고 있는 국내 에너지 저장장치인 ESS에 화재가 수십 건 발생하여 활성화에 상당한 장애가 되어 오고 있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장치에서 발생한 전기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저장하는 ESS는 미...
[김필수 칼럼] 즉흥적·낙후된 ‘스쿨존’ 법안..개선돼야 할 점은?
2019-12-20[칼럼]  
국내 도로에서 운전하기란 매우 어려운 과업이라 할 수 있다.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등 3급 운전이 보편화되어 있고 양보 및 배려 운전이 약하며, 경우에 따라 난폭과 보복운전이 즐비하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보도 위에 올라...
[김필수 칼럼] 한 발 늦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장 진출 계획..성공 요인은?
2019-12-13[칼럼]  [국산차]  
최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에서 현대차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약 25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짓기로 협약을 채결하였다. 동남아시아 최초의 공장으로 급증하는 신차 시장을 겨냥한 현대차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다. 전통적으로...
[김필수 칼럼] 교육시스템 무너지는 현실..자동차 교육자가 바라본 분석은?
2019-12-04[칼럼]  
지난 세월 대학에서 교편을 잡은 지 30년이 다되어간다. 그래도 자동차 분야에서 글로벌 인재양성과 교육자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왔건만 최근과 같이 더욱 고뇌와 회의를 느끼며 마음이 더욱 아픈 것은 그 만큼 현재가 심각하다는 반증일...
[김필수 칼럼]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중고차 시장 ‘변혁 예고’
2019-11-29[칼럼]  [중고차]  
국내 중고차 연간 거래규모는 약 380여 만대이다. 물론 소비자 대상의 중고차 거래인 사업자 거래만을 생각하면 약 270~280만대 정도로 추산된다. 신차 규모가 연간 약 180만대 내외인 것을 고려하면 1.6배가 넘는 적지 않은 선...
[김필수 칼럼] 친환경 경제운전..벌써 잊은 ‘에코 드라이브’
2019-11-18[칼럼]  
에코드라이브, 즉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너지도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같은 유해 배출가스도 줄어들며, 한 템포 느린 운전으로 교통사고도 감소하는 1석 3조의 효과를 가진 최고의...
[김필수 칼럼] 잇따른 화재로 고민에 쌓인 BMW..해결 방안은?
2019-11-11[칼럼]  [수입차]  
그 동안 잠잠했던 BMW 차량 화재가 최근 몇 건 다시 발생하였다. 물론 연간 차량 화재가 5,000여건 발생하고 있어서 매일 13건 정도가 발생하는 만큼 어느 브랜드고 화재가 발생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지난 2년간 BM...
[김필수 칼럼] 불법 영업에 휘말린 ‘타다’..공유경제의 방향성은?
요즘 가장 이슈화된 주제가 있다면 아마도 ‘타다’를 꼽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지난 1년 여를 운행하면서 여러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우리 공유경제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된 만큼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는 기회가 ...
[김필수 칼럼] 제네시스 ‘GV80’의 등장..프리미엄 시장 진입 ‘신호탄’
2019-10-30[칼럼]  [국산차]  
11월이면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 최초의 SUV 차량 GV80이 출시된다. 그 동안 지속적으로 언급되었으나 궁금증만 자아내었던 만큼 이번 출시는 상당한 반향이 예상되고 있다. 올해 그 많은 현대차와 기아차의 신차가...
[김필수 칼럼]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기승’..차량 관리법은?
2019-10-21[칼럼]  
또 다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을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초미세먼지는 호흡기·폐 질환은 물론 심리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호흡기 질환이 있거나 유아, 노인의 경우 미세먼지 단계가 나쁨 단계를 보일 때는 각별히...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2019-10-11[칼럼]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뒤바뀐다는 뜻이기도 하다. 자동차는 앞으로 기존 글로벌 자동차 제작사들의 전유물...
prev next
◁◀ 1         ▶▷

  • 볼보, 신형 XC90
  • 애스턴 마틴, 라피드 E
  • 718 박스터 GTS
  • i8 Ultimate Sophisto Edition
배너90
배너77
배너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