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등 자동차 뉴스채널
데일리카
2014
10.24
회원 ID :
패스워드 :
[회원가입]ID/패스워드 찾기
최신기사
새차소개 | 시승기




자동차 냉각수, 여름철에 교환해야
에어컨 성능도 좋아져
등록 : 2008-06-30 13:57:04 기사목록본문복사 기사인쇄기사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 데일리카 김기락 기자 ] 사람이나 자동차나 열이 받으면 아프듯이 여름에는 자동차의 냉각수 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자동차의 냉각수는 겨울에 교환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본격적인 여름이 되기 전에 교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냉각수는 얼지 말아야 하는 역할 외에 자동차의 엔진을 식혀주는 목적이 더 크기 때문이다. 또 에어컨 사용이 많은 여름철에는 냉각수의 상태가 에어컨 성능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냉각 성능이 향상되면 엔진 성능도 비례해서 향상된다. 자동차 냉각방식은 크게 나누어 공냉식과 수냉식이 있는데 대부분의 자동차는 수냉식이다. 자동차의 냉각 성능을 향상 시키는 방법은 크게 세 가지다.

▲라디에이터 용량을 늘리는 방법, ▲워터 펌프 성능을 튜닝하는 방법, 그리고 ▲냉각팬의 작동 온도를 조절하는 방법이다. 무엇보다 가장 손쉽게 냉각 관리하는 방법은 냉각수를 교환하는 것이다.

첫째, 라디에이터의 용량을 늘려서 효율을 높이는 방법이 있다. 라디에이터의 표면적이 클수록 그리고 두께가 두꺼울수록 냉각 성능은 향상된다. 라디에이터의 용량이 크다는 것은 냉각수의 양도 많다는 것을 뜻한다. 똑같은 온도의 열을 식혀준다면 당연히 냉각수의 양이 많아지면 더 빨리 식혀줄 수 있다.

이렇게 라디에이터를 대용량으로 교환하는 경우도 있지만 고출력이 아닌 이상 평범한 자가운전자라면, 냉각수 교환을 제 때 해주는 것도 오너들이 할 수 있는 아주 좋은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부동액은 얼지만 않으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부동액에 첨가되어 있는 각 약품들의 적정수명은 약 3년이다.

물론 3년이 지나면 겨울철에 냉각수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어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3년이 지나면 냉각성능이 떨어지게 된다. 따라서 3년에 한번 씩은 냉각성능을 위해서 부동액 교환을 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간단한 방법으로 라디에이터 효율을 높이려면 도풍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는 말 그대로 라디에이터가 냉각이 잘되도록 유도하는 방법이다.

예를 들면 양산되는 자동차마다 프론트 범퍼에 크고 작은 홀이 있는데 이것이 도풍효과를 유도하는 것이다. 라디에이터 입구에 각각의 칸막이를 만들어주면 주행 시 흩어지는 바람을 모아주어서 냉각 효율이 높아진다.

둘째, 하드튜닝이 되어있는 고출력 자동차의 경우, 위의 방법도 효과가 있겠지만 보다 더 적극적인 방법으로 냉각성능을 향상 시킬 필요가 있다.

워터펌프의 임펠러의 형상을 개량해서 냉각수의 순환을 빠르게 할 수 있고 실린더블럭과 실린더헤드 그리고 개스킷의 냉각수 통로의 형상을 크게 해주어도 효과가 있다. 원칙적으로 실린더블럭보다는 실린더헤드에 더 많은 냉각이 필요하지만 실제로 엔진은 그렇지 않다.

엔진의 형태가 경량화 그리고 콤팩트화가 될수록 그 소재가 달라지기도 하는데 요즘 나오는 신차의 알루미늄합금 블럭은 열에 따른 알루미늄의 팽창률이 주물에 비해서 높기 때문에 냉각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셋째, 이미 설정된 쿨링팬 작동온도를 별도의 보조 ECU에서 작동온도를 조절하는 방법이 있다. 쿨링팬의 작동온도를 설정해서 냉각수 온도를 지속적으로 낮게 유지시켜줄 수 있고 별도의 스위치를 달아서 실내에서 작동시키는 방법도 있다.

드래그머신과 같은 경주용 자동차의 경우 보조 쿨링팬을 추가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서머스탯은 약 85℃에서 열리지만, 이 보다 낮은 온도에서 열리는 애프터마켓용 서머스탯도 있다. 제품마다 다르지만 약 70℃를 전후로 열려서 낮은 온도에서 냉각수가 순환하도록 해 냉각성능을 향상시켜 준다.

여름철 자동차의 에어컨은 운전자에게 시원함을 주는 고마운 존재이고 냉각 순환계는 에어컨의 보호자 역할을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중요하다.

인피니티 세일즈팀 김용태 과장은 “여름철에는 냉각 관리를 위해서 한 달에 한번 씩 냉각수의 양을 확인해야 한다. 또 시동을 켜고 바로 에어컨을 작동시키는 것보다 엔진이 어느 정도 예열된 후에 에어컨을 작동시키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또 김 과장은 “에어컨이 작동하는 상태에서 시동을 끄는 것보다는 시동 끄기 2~3분 전에 미리 에어컨을 끄는 것이 엔진 및 에어컨 성능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고 덧붙였다.

데일리카 김기락 기자 peoplekim@dailycar.co.kr

[ 관련기사 ]
기아차, K900 튜닝카 ‘세마쇼’서 공개..엔진파워는?
“토요일에 교통사고를 조심하세요”
현대·기아차, 어린이 교통 교육에 나선다
한국토요타, 사회 단체에 자발적 후원
″미쓰비시, 연간 2천대 이상 판매하겠다″
한국:일본 베스트셀링카 비교 시승해보니...
기아차, 오토캠프촌 운영

대한민국 1등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김기락 기자의 다른 기사   자동차 상식 목록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이전기사 자동차 모델 변경엔 어떤 종류가 있지?
다음기사 에어컨에서 퀘퀘한 냄새가 날때는?
할리, 한국인 체형 맞춘 ‘코리안 핏’..내달 출시 계획
할리, 한국인 체형 맞춘 ‘코리안 핏’..내달 출시 계획
닛산이 ‘캐시카이’를 11월11일 11시에 출시하는 이유는?
닛산이 ‘캐시카이’를 11월11일 11시에 출시하는 이유는?
한국지엠, 직원 건강 위한 ‘사내 부속의원’ 새 단장
한국지엠, 직원 건강 위한 ‘사내 부속의원’ 새 단장
[브랜드 히스토리] 벤츠의 로드스터..‘SLK’ 역사 살펴보니...
[브랜드 히스토리] 벤츠의 로드스터..‘SLK’ 역사 살펴보니...
꿈이 현실로..날아다니는 자동차 드디어 등장!
꿈이 현실로..날아다니는 자동차 드디어 등장!
쌍용차, X100 성공 기원 산행 실시..상생ㆍ협력 강조
쌍용차, X100 성공 기원 산행 실시..상생ㆍ협력 강조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 스티어링 휠 살펴보니..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 스티어링 휠 살펴보니..
현대기아차, 美서 올해 ‘갤럭시 어워즈’ 최고상 수상
현대기아차, 美서 올해 ‘갤럭시 어워즈’ 최고상 수상
벤츠, BMW 제치고 소비자가 뽑은 ‘종합만족도’ 1위..왜?
벤츠, BMW 제치고 소비자가 뽑은 ‘종합만족도’ 1위..왜?

이름   암호       오른쪽숫자 숫자가 잘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글 작성 전에 로그인을 하시면 암호 없이 수정/삭제가 가능합니다.
근거없는 비방, 욕설 등은 자제를 부탁드리며 내용은 300자 이내로 적어주세요.

홈으로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 최근 인기기사


네이버 자동차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블로그
SK 엔카
네이버 오픈캐스트




ToyotaToyota ▶
올 뉴 캠리
올 뉴 캠리

고객센터회원가입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개인정보보호정책묻고답하기광고안내
등록번호: 서울아00691   등록일: 2008. 10. 30   발행/편집인: 하영선   제휴/문의: help@dailycar.co.kr   기사제보: news@dailycar.co.kr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 및 컨텐츠는 제휴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