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英, 프랑스 이어 2040년부터 휘발유·경유 차량 판매 금지..‘주목’

英, 프랑스 이어 2040년부터 휘발유·경유 차량 판매 금지..‘주목’
2017-07-27 09:00   읽음 2,912
[사진] 재규어 I-PACE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영국 정부가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2040년 이후부터 휘발유 및 경유 차량 판매를 금지하기로 결정해 주목된다.

가디언 등 영국 일간지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이번 달 26일까지 공기 질 향상을 위한 환경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2040년까지 휘발유와 경유 차량 판매를 금지하는 정책이 포함되었다고 한다. 환경 장관 마이클 고브(Michael Gove)는 영국 정부가 앞으로 "몇 달 간의 협의를 거쳐 보다 명확한 대기 질 향상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 재규어 I-PACE


영국 정부에 의하면 대기 오염 문제는 현재 영국 공중 위생에 가장 큰 위협 중 하나로 꼽히고 있으며, 연간 2억 9천만 파운드의 환경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한다. 얼마 전 프랑스 정부의 2040년 내연기관 차량 판매 금지와 맥을 같이 하는 영국 정부의 판단은 유럽 사회가 환경 문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영국 정부는 이번 조치 외에도 국내에 '청정 대기 지역'을 법적으로 지정하거나 자전거 타기 및 걷기 장려 운동 등을 펼칠 계획이며, 이를 위해 12억 파운드(한화 약 1조 8천억원)가량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신호등 시스템 개선과 속도 제한, 로터리 등 도로 레이아웃 변경에 2억 5천만 파운드를 투자하고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충전 인프라 개선을 위한 1억파운드 투자 계획을 주도하고 있다.

[사진] Aston Martin RapidE 출처=Telegraph


현재 영국 내 민간부문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충전 인프라 사업은 정부 참여를 통해 2040년 경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은 5년 전부터 약 3,000군데의 공공 충전소를 갖추었으며, 현재는 약 13,000 군데가 넘는 충전소를 지니고 있다.


2040년까지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중지하겠다는 프랑스와 영국 정부의 선언은 유럽 전역으로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과 최근 불거진 독일 3사 담합 의혹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신규 브랜드 진입률이 높은 친환경차 시장의 판도가 뒤집힐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 Aston Martin RapidE 출처=Telegraph


13012ki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현대모비스, 중거리 레이더·카메라 센서 개발..상용차에 적용 계획
  • 365올퀸, 갱년기 여성 건강관리 최적화..웰니스 지향
  • 재규어·랜드로버, 고객 시승·금융 프로모션 실시..마케팅 강화
  • 현대차, SUV ‘팰리세이드’ 美 시장에 내놓자마자 ‘인기’..판매대수는?
  • 중고차매매사이트 헬씨카, 합리적인 중고차 전액할부·100% 환불보장 ‘화제’
  • 재규어·랜드로버, 11개 신차 투입 계획..J-페이스·디펜더 등 SUV 확대
  • BMW, 5년간의 차량 화재 데이터 공개..과연 원인은?
  • 기아차 텔루라이드, 美 시장서 인기 폭발..K3도 상승세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88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