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연구 개발 박차..2020년 양산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연구 개발 박차..2020년 양산Hyundai
2017-08-16 10:51   읽음 1,988
[사진] 현대기아차, V2X 서비스 연구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현대기아차가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차량과 사물 간 통신(V2X, Vehicle to Everything)’시스템 연구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경기도 화성시 내 약 14km 구간에 V2X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V2X 서비스 검증 및 연구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V2X는 무선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커넥티드카 기술의 일종으로, 현대기아차는 V2X 기술 등 차량IT 기반의 차세대 신기술 개발에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전략이다.

V2X는 차량과 인프라(V2I, Vehicle to Infra), 차량과 차량(V2V, Vehicle to Vehicle), 차량과 보행자(V2P, Vehicle to Pedestrian) 등 차량을 중심으로 무선 통신을 통해 각종 교통·도로상황·차량·보행자 정보를 교환하고 공유하는 기술이다. V2X 시스템 적용을 통해 자율주행차의 주요 기술인 레이다, 센서, 카메라 기능을 한층 보완해 360° 주변 인식 능력을 제공함으로써 보다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 구현을 가능하게 한다.

현대기아차는 작년 말 화성시와 업무협약을 통해 V2X 시스템을 실제 도로에 구현하고 검증하는 사업을 벌이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남양연구소-화성시청-비봉IC 구간 총 7개 교차로에 ▲차량과의 무선 통신을 가능하게 해 주는 통신기지국 ▲보행자를 감지를 위한 CCTV 카메라 ▲교통신호 정보 송출 가능한 교통신호제어기 등 각종 V2X 인프라 장비를 설치했다.

[사진] 현대기아차, V2X 서비스 연구


V2X 통신 장치가 별도로 설치된 50여대의 시험차량은 해당 구간을 지속 운행하면서 ▲차량과 차량 간 정보(V2V) 서비스와 ▲차량과 인프라 간 정보(V2I) 서비스를 집중 검증하게 된다.

차량과 차량간 정보 서비스 연구는 ▲교차로 통과시 V2V 통신이 가능한 주변 차량과 충돌이 예상되는 경우 해당 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하는‘교차로 주변차량 정보 서비스’와 ▲전방 차량의 급제동으로 충돌 가능성을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전방 차량 급제동 정보 서비스’로 구성된다.

차량과 인프라 간 서비스는 ▲횡단보도의 보행자와의 충돌 위험을 운전자에게 사전에 경고하는 ‘보행자 정보 서비스’ ▲현재 신호상태와 잔여 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교차로 교통신호 정보 서비스’ ▲신호 잔여시간과 차량 속도를 분석해 교차로 신호위반 가능성을 경고하는 ‘신호위반 경고 정보 서비스’ ▲전방 공사구간 위치와 제한속도를 운전자에게 제공하는 ‘공사구간 경고 서비스’ 등 이다.

V2X 통신을 위해서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차량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통신 시스템을 제공하는 웨이브(WAVE : Wireless Access for Vehicle Environments) 기술이 사용된다.

[사진] 현대기아차, V2X 서비스 연구


시험차량에는 V2X 통신 장비치 외에 별도 적용된 V2X 전용 모니터와 HUD, 클러스터, 내비게이션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이미지와 경고음 형태로 경고 및 안내 메시지를 전달한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V2X 연구는 차량이 통제되는 연구소 내 도로가 아닌 일반 차량과 함께 달리는 실제 도로에서 진행되는 만큼, 시스템에 대한 실질적인 검증이 가능할 뿐 아니라 운전자 반응 분석 및 다양한 시나리오 검증을 통해 상품성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총 50대의 시험차량 가운데 5대는 화성시청 업무용 차량에 V2X 통신장치를 탑재해 활용, 일반운전자 측면에서의 다양한 의견을 수집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올 연말까지 이어질 이번 검증을 통해 얻어진 다양한 분석 결과와 운전자 의견을 적극 취합해 V2X 시스템을 한층 업그레이드 할 방침”이라며“이후에도 지속적인 V2X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정부가 2020년까지 추진하게 될 고속도로 차량 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에 맞춰 V2X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현대기아차, V2X 서비스 연구


이 밖에도 현대기아차는 향후 V2X를 통해 송수신해야 할 정보의 양이 방대해 질 것에 대비해 ‘5G 통신’ 기반의 V2X 시스템 선행 연구에도 개발 역량을 집중한다. 또 운전자에게 경고나 안내 메시지를 전달하는 수준을 넘어 적극적으로 차량 운행에 개입, 위험 상황에서 직접 차량을 제어하는 기술로 고도화 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폭설, 안개 등 기상 악화 상황에서는 센서만으로 작동되는 자율주행 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보다 완벽한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서는 V2X 적용이 필수”라며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 위해 능동형 안전기술 고도화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작년 6월부터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자율협력 주행 도로시스템 개발과제에 참여하여 V2X 인프라 연계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을 진행중이며, 유럽과 미국 등 세계 각국에서도 각종 V2X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남성은 M자·여성은 정수리 탈모..전문가가 전하는 탈모의 원인은?
  •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가격은 2342만원~2965만원
  • ‘카운티 EV’ 공개 앞둔 현대차..마을버스 시장 타깃(?)
  • AK렌트카, 신차 장기렌트카·자동차리스·렌터카..30% 특가할인
  • 서영득 캐딜락코리아 신임 대표, “브랜드 가치·경쟁력 강화한다!”
  •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英 특장차 공급..판매 시장 확대
  • 맥 빠진 중국 자동차 시장, 판매 급락하는 이유는?
  • 기아차, 대형 SUV ‘모하비’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4700만~5210만원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88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