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Volkswagen 폭스바겐, 1억5000만대 생산 돌파..가장 많이 생산된 차종은?
2017-08-29 12:19
[포토기사]   602       
[사진] 폭스바겐, 누적 생산량 1억5000만대 돌파


폭스바겐의 누적 생산량이 1억5000만대를 돌파했다.

폭스바겐은 전세계 14개국 50여개 공장에서 골프, 비틀 등 60여종의 폭스바겐 종합 생산량이 1억5000만대를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헤르베르트 디이스 폭스바겐 사장은 볼프스부르크 조립공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1억5000만대의 차량을 생산했다는 것은 전세계 고객들의 1억5000만번의 꿈을 이뤄준 것을 의미한다”며 “이는 모든 직원들의 훌륭한 성과 덕분”이라고 밝혔다.

[사진] 폭스바겐, 2017년형 비틀


폭스바겐 브랜드의 본격적인 차량 생산은 1945년 12월 27일 타입 1 캐퍼(Type 1 Käfer)로 시작됐다. 이후 폭스바겐 비틀을 통해 자동차 생산이 본격적인 산업으로 자리잡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1세대 비틀은 2003년 멕시코에서 생산 종료가 될 때까지 총 2150만 대가 생산되면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자동차 중 하나로 기록됐다.

비틀의 생산 기록을 갱신한 모델은 골프였다. 2007년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2500만번째 골프라 생산됐으며, 2013년에는 누적 생산량 3000만대를 돌파했다. 여기에 2000만대 이상 생산된 파사트, 1950만대가 생산된 제타, 1700만대 생산 돌파를 목전에 둔 폴로 등이 뒤를 이었다.

폭스바겐은 2017년에만 10개 이상의 신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오는 2020년까지는 총 19개의 SUV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며, 새로운 MED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ID 패밀리를 통해 폭스바겐 브랜드의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100만대의 전기차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폭스바겐 아테온


한편, 폭스바겐의 1억5000만대 생산 돌파에는 폭스바겐 본사가 소재한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72년 전 생산을 개시한 볼푸스부르크 공장은 440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해냈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폭스바겐, 10월 글로벌 시장서 55만900대 인도..전년 比 7.7% 증가
  • [영상] 사막에서도 거침없는 람보르기니 우루스..예상 가격은?
  • BMW, iX1부터 iX9까지 상표 등록..친환경 SUV 모델 대거 추가 계획
  • 르노삼성, 국내 최초 전 차종에 ‘e-쇼룸’ 도입..편의성 ‘강화’
  • 폭스바겐, 비틀 후속 모델 전기차로 출시하나..“진지하게 검토중”
  • [구상 칼럼] 쏘나타 영향(?)..과감한 디자인으로 변신한 토요타 캠리
  •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
  • 우버, 美 항공우주국과 플라잉택시 개발..2020년 ‘나는 택시’ 상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