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프랑스 파리, 2024년 부터 디젤차는 ‘불법’..내연기관 퇴출 가속화

프랑스 파리, 2024년 부터 디젤차는 ‘불법’..내연기관 퇴출 가속화Peugeot
2017-10-18 14:08   읽음 2,105
[사진] 르노 탈리스만 이니시알레 파리(SM6)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프랑스 파리가 오는 2024년 디젤엔진을 불법으로 규정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크리스토프 나도브스키(Christophe Najdovski) 파리시청 교통정책 담당관은 17일(현지 시각) “교통은 온실가스를 발생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라며 “오는 2030년엔 화석연료 자동차에서 완전히 탈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리시는 이에 따라 오는 2024년 개최되는 파리 올림픽에 맞춰 디젤엔진을 불법으로 규정할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처벌 규모와 세부 규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사진] 푸조 3008


파리의 이번 발표는 프랑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중립국’ 정책과 궤를 같이 한다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니콜라 윌로 프랑스 환경장관은 지난 7월 열린 환경 컨퍼런스에서 2040년까지 내연기관 차량을 퇴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도 독일 연방의회가 203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금지하는 안건을 채택했으며, 노르웨이와 네덜란드 등도 2025년까지 같은 목표를 제시하는 등 유럽 내에서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파리는 지난 해 미세먼지(PM10) 농도가 경계 기준치(80㎍/㎥)를 초과하는 사상 최악의 대기 오염 문제를 겪고 있다. 이는 서울시의 기준치(100㎍/㎥)보다 적은 수준이지만, 서울의 6분의 1면적에 200여만명이 거주하고 있는 파리의 인구밀도를 감안한다면, 심각한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사진] 시트로엥 C4 칵투스


이에 따라 파리는 다양한 교통정책을 입안하고 있다. 대기오염 지수가 기준치를 초과할 경우 차량 2부제를 시행해 교통량을 조절하고 있으며, 시장의 긴급 명령에 의거해 내연기관 차의 운행을 일시적으로 금지시키는 조치도 함께 발동하고 있다.

이 밖에도 공기 질이 나쁜 날에는 대중교통을 무료화해 자동차 운행을 억제하고 있는데, 이는 올해 서울시가 발표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유사한 정책이다.

한편, 프랑스의 이 같은 움직임은 르노와 PSA 등 프랑스 자동차 업체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여진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본사 경고장’부터 타결까지..냉·온탕 오갔던 르노삼성 임단협
  • 아우토반까지 덮친 유럽의 이상기후..일부 구간 도로 균열 우려
  • 닛산, 전기차 ′아이스크림 밴′ 콘셉트 공개..환경보호에 초점
  • 벤츠 vs. PSA 그룹의 피할 수 없는..친환경 미래 전략은?
  • 렉서스, 대형 SUV GX460 공개..럭셔리 크루즈 ‘주목’
  • [김필수 칼럼] 확산되는 자동차 선팅·틴팅..과연 문제점은?
  • 현대차, WRC 이탈리아 경기 우승..제조사 순위 1위 유지
  • [TV 데일리카] 기름값 걱정 끝! 르노삼성 QM6 LPe 출시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