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기사공유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Mercedes-Benz
등록 2017-11-15 11:08   읽음 4,706
[사진] 렉서스 LC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수입차의 고성장 질주가 이어지면서 내년에는 국내 승용차 시장 대비 20%의 점유율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5일 자동차 전문 리서치 업체인 컨슈머인사이트(대표 김진국)에 따르면, 국내 수입차 시장은 폭스바겐그룹의 디젤게이트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매년 대체시장 점유율도 1.5%씩 신장하고 있어 내년에는 20%의 시장 점유율을 돌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컨버터블


컨슈머인사이트는 국산차를 타던 소비자가 다시 국산 신차를 구매하는 구성비는 지난 2007년에는 95.4%에 달했으나 올해들어서는 78.6%로 무려 16.8%가 감소됐다고 강조했다.

반면, 수입차의 경우에는 10년 사이에 4.0%에서 18.8%로 4배 이상 성장, 매년 평균 1.5%씩 성장했다. 여기에 같은 기간 수입차에서 국산차로의 이행은 0.7%에서 2.5%로 느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사진] BMW M760Li xDrive


지난 10년간의 재구매율 역시 국산차 보유자의 경우에는 97%에서 86%로 하락한 반면, 수입차의 재구매율은 55%에서 69%로 상승했다. 국산차와 수입차 소비자의 재구매율의 차이가 급속히 좁혀지고 있다는 의미다.


재규매율은 장기적으로 비율이 비슷해지면, 시장 점유율은 50% 대 50%가 달성된다는 뜻이어서 재구매율의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사진] 더 뉴 아우디 R8 V10 플러스 쿠페


올해의 대체시장 상황에서는 수입차의 점유율이 18.8% 수준이다. 국산차에서 수입차로 대체된 경우는 13.2%, 수입차에서 수입차로 대체된 경우는 5.6%로 구성됐다. 그러나 수입차에서 국산차로의 이행은 불과 2.5%에 달했다. 이는 수입차 대비 국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 등 인식이 매우 부정적인 전망이라는 의미다.

김진국 컨슈머인사이트 대표는 “수입차 시장은 디젤게이트에도 불구하고 올해 약 24만여대가 신규 등록되는 등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수입차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만큼 내년에는 국내 승용차 시장 대비 20%의 점유율은 무난히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유로 충돌테스트서 가장 안전한 SUV에 뽑힌 수소전기차 ‘넥쏘’..그 이유는?
  • 드골·마크롱의 차 ‘DS’, 내달 국내 진출..플래그십 SUV DS7 투입
  • 푸조·시트로엥, 겨울철 무상점검 실시..부품 10~30% 할인
  • [포토] ‘푸조·시트로엥 제주 박물관’ 개관..멋스런 클래식카 ‘눈길’
  • [김흥곤 칼럼] 중고차 시장, 품질은 좋은데 낮은 가격대..왜?
  • 불스원, 제주에서 영감 얻은 차량용 방향제 한정 판매..특징은?
  • 벤츠, 신형 C220d 아방가르드 출시..가격은 5520만원
  • [전기차 상식] PHEV(?) FCEV(?)..그 종류도 다양한 전기차의 세계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