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단독] 푸조⋅시트로엥, 제주도에 30m 에펠탑 건립..박물관 내년 개장

[단독] 푸조⋅시트로엥, 제주도에 30m 에펠탑 건립..박물관 내년 개장Peugeot
2017-12-12 11:14   읽음 2,351
[사진] 푸조, 뉴 5008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프랑스의 푸조⋅시트로엥 브랜드가 제주도에 자동차 박물관을 건립한다. 자동차 박물관은 빠르면 내년 안에 개장된다. 또 이곳 박물관 앞에는 30m 높이의 에펠탑이 들어선다.

12일 한불모터스의 한 관계자는 “제주도에 들어서는 푸조⋅시트로엥 박물관은 내년 중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공정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제주도에 들어설 푸조⋅시트로엥 박물관은 제주 서귀포에 위치한 중문관광단지 인근에 8264m²(약 2500평) 규모로 조성된다. 푸조는 박물관 내에 클래식카 전시 공간과 고객을 응대할 수 있는 일반 전시장 등을 꾸릴 계획이다.

[사진] 프랑스 푸조 박물관(출처: 위키피디아)


박물관 일대는 프랑스풍으로 꾸며진다. 이와 함께 푸조 박물관 내에 자리 잡을 30m 규모의 에펠탑은 중문관광단지 일대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게 한불모터스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에펠탑을 비롯한 박물관 구성 등은 PSA 본사 측에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지원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어떤 클래식카를 도입할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푸조⋅시트로엥의 이러한 박물관 건립 계획은 다소 의외라는 시각이다. 그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BMW코리아 등 국내 시장에서 높은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브랜드들은 자동차를 주제로 한 복합 문화공간을 꾸린 바 있지만, 푸조시트로엥 브랜드는 상대적으로 낮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해 푸조와 시트로엥은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각각 1.6%, 0.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사진] 프랑스 푸조 박물관


수입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푸조⋅시트로엥은 수입차 최초로 제주도 내에서 자체 렌터카 사업을 벌이는 등 판매 외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있는 브랜드”라며 “제주도 내에서 렌터카 사업과 박물관을 연계해 고객 경험을 대폭 강화할 의도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벤츠코리아는 브랜드 전용 서킷 ‘AMG 스피드웨이’ 출범을 공식화한 가운데, 수입차 업체들의 고객 체험 마케팅이 잇따라 강화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BMW, “V12 엔진 지속가능성 없다”..환경 규제에 ‘백기투항’
  • BMW, 8시리즈 그란쿠페 공개..포르쉐 파나메라와 경쟁
  • 렉서스, 고성능 모델 ‘뉴 RC’ 출시..가격은 7040만~9710만원
  • 100주년 맞는 벤틀리, 신형 ‘플라잉스퍼‘ 공개..특징은?
  • 더 커지고·자연음원 적용한 신차 K7..경쟁차 그랜저 잡을까?
  • 야마하뮤직, 인기 사운드바 ‘YAS-108’ 할인..구매 찬스
  • 르노삼성, 가격 경쟁력 높인 QM6..싼타페·쏘렌토에 ‘맞짱’
  • 카셰어링 그린카, 안전 편의 장치 적용된 신차 대폭 증차 계획..그 배경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