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칼럼
[김필수 칼럼] 겨울철 차량 화재 주의보..그 이유와 대책은?Chevrolet
2018-01-08 10:46
[포토기사]   722       
[사진] 아반떼, 주행중 전소 (화재)


매년 발생하는 자동차 화재는 5000 건이 넘는다. 매일 13~14건이 발생한다는 뜻이다. 우리가 운전 도중 한두 번은 목격할 정도로 차량 화재는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우리 친지가 대상이 될 수도 있고 내 자신의 차량도 해당될 수 있다는 뜻이다. 특히 차량 화재가 겨울에 집중된 이유도 여러 가지가 해당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자동차 차제의 결함도 완전히 예외일 수 없으며, 차량 관리적 문제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차량 화재는 우선 90% 이상이 발화지점으로 엔진 쪽에 치우쳐 있다는 것이다. 즉 엔진은 항상 뜨겁고 과열될 경우 열원으로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으며, 특히 배선도 집중되어 있어서 위험성은 항상 있다고 할 수 있다. 나머지 부분은 머풀러 부분을 따라 열원이 있는 곳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고 경우에 따라 차량 전체에 퍼져 있는 배선 부분에서 단락으로 발생한 불꽃이 화재로 커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구체적인 원인은 무엇일까? 크게 나누어 차량 결함 쪽도 있다. 신차에 가까운 차량의 경우 운전자가 특별한 문제점을 일으키지 않았는데도 화재가 발생한 경우이다. 이 경우는 확실한 차량 결함을 밝혀야 해서 매우 어려운 작업이라 할 수 있다. 자동차 메이커는 차량 결함으로 인한 브랜드 이미지 하락과 판매 부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차량 결함으로 벗어나기 위하여 여러 가지 변명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우리나라 법적 요건이 자동차의 결함을 운전자가 밝혀야 하는 구조여서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라 할 수 있다. 설사 잘 해서 국과수에서 원인을 파악하려 하여도 차량 화재 자체가 워낙 높은 온도로 인하여 완전히 녹아내릴 경우 발화원인을 찾기 어려워 원인불명으로 나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 원인은 차량 관리적 원인이다. 당연히 노후화된 중고 차량의 경우 차량 관리적 원인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7~8년이 넘은 중고차가 되면 엔진의 오일이나 냉각수가 조금씩 줄어들거나 타들어 가는 경우도 있고 조금씩 누유도 되어 먼지와 눌어 붙으면서 뜨거운 열원에 의하여 가연성 물질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사진] 2014 포르쉐 911 GT3 화재(출처:ausmotive.com)


냉각수 부족이나 엔진오일 부족도 엔진을 과열시키는 요인이 되며, 특히 엔진룸은 차가웠다 뜨거웠다는 하는 반복으로 각종 배선은 열화가 되어 배선 피복이 딱딱해지면서 절연특성이 떨어지고 누전되어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운전자는 항상 차량이 노후화되면 될수록 차량관리를 철저히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수시로 엔진룸의 소모품이나 오일류 등 각종 문제점에 대한 대처와 교환은 물론 특히 엔진룸 청소를 철저히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도리어 차량 와관 세차보다도 더 중요한 부위가 바로 엔진룸 내부 청소라 할 수 있다. 당연히 운전자가 직접 하기기 어려우니 단골 정비업소에 부탁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매년 자동차 화재로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누구 책임인가에 대한 논란도 많은 형국이다. 가장 애매모호한 경우가 4~5년 정도 된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을 경우의 책임소재이다. 신차도 아니고 완전한 중고차도 아닌 시기이다. 차량이 오래되면 차량 결함보다는 운전자 차량 관리적 문제로 몰아가는 경우도 많고 특히 이 경우를 완벽하게 해결할 수 있는 전문 집단도 부족하여 결국 운전자 잘못으로 가는 경우도 있다고 할 수 있다.

즉 초기 신차에 문제가 있어서 조금씩 원인이 진전되다가 누적된 문제가 5~6년 후 나타나는 것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한 가지 원인은 운전자가 차량 구입 후 임의로 설치하는 각종 전기전자장치이다. 24시간 운영되는 영상 블랙박스도 문제가 될 수도 있고 원격 시동장치 등도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장치의 문제점이기 보다는 임의로 배선을 차량에서 사용하는 경우 단락으로 인하여 불꽃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는 것이다.

전문적인 업소에서 이러한 작업을 해야 하는 이유이다. 특히 임의로 사용한 소모품으로 인하여 정품을 사용하지 않았다 하여 무상 애프터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 무상 기간에는 권장하는 제품을 센터에서 정식으로 받는 것이 좋다고 할 수 있다.


[사진] 독일 남부 벤츠 S클래스 화재사고


이러한 원인 중 역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차량 관리적 부분이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누가 사용하던 중고차를 구입하면 차량 메이커보다는 당연히 운전자의 문제로 된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 원인 추적이 불가능하면 결국 운전자의 차량 관리적 문제가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운전자가 차량을 운전할 때 전조현상도 중요한 확인방법이다. 평상 시와 달리 엔진의 온도가 높다거나 각종 이상이 자주 발생하면 하루속히 정비업소에서 원인을 파악하여 대처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조금이라도 운전자가 자동차의 운전뿐만 아니라 간단한 자동차 상식을 알아두는 것도 좋은 대처방법이다. 미리 알면 대처에 도움이 되고 당연히 예방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차량은 완벽한 이동수단은 아니다. 특히 예전과 달리 3만개의 부품으로 이루어진 인류 과학의 집합체이다. 이 중 35% 정도가 전기전자부품인 만큼 언제든지 조그마한 문제가 화재로 커질 수가 있어서 운전자는 항상 조심하고 살피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심지어 가을철 뜨겁게 달가워진 차량을 잔디가 바짝 마른 곳에 주차하여 하단의 머풀러 부분의 배기후 처리장치의 열이 잔디에 옮겨 붙으면서 전소된 사건도 있다고 할 수 있다.

신차의 문제점도 분명히 있은 만큼 자동차 메이커의 소비자 중심에서의 역할과 정부의 전문가 집단 양성을 통한 중립적인 객관적 원인 확보도 중요한 준비 자세라 할 수 있다.

아직은 우리는 여러 면에서 후진국 수준이고 자동차 화재는 소비자의 몫인 만큼 철저한 준비로 예방차원의 차량 화재 방지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autoculture@hanmail.net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김필수 칼럼]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 4190명..사고 반으로 줄이려면...
  • 벤틀리, 베이징서 신차 3종 공개 계획..라인업 살펴보니...
  • 아우디, Q8으로 예상되는 신차 티저 공개..데뷔 일정은?
  • 몰든 EA 대표, “서울의 공기는 1980년 LA 수준..정확한 분석 필요”
  • 포드, 신형 머스탱에 전기차·사륜구동 버전 추가할까..‘주목’
  • 자동차 미세먼지 감시기술 세미나 개최..미세먼지 줄이는 해결책은?
  • BMW, 뉴 M2 컴페티션·중국형 뉴 X3 공개 계획..‘주목’
  • 한국지엠, 신형 스파크·에퀴녹스 예정대로 투입..“신차 출시 이상 없다”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