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칼럼
목록

기사공유

[하영선 칼럼] 안전성에는 지장 없었지만..머리 굽힌 혼다의 자세

[하영선 칼럼] 안전성에는 지장 없었지만..머리 굽힌 혼다의 자세Honda
등록 2018-02-23 15:53   읽음 2,264
[사진] 혼다, 올 뉴 CR-V 터보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혼다코리아가 최근 시빅과 어코드, CR-V 등에 녹이 발생한 것과 관련, 국내 고객 1만9000명에게 총 260억원 규모의 혜택을 지원키로 해 주목된다. 이는 1인당 19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그동안 자동차에 녹이 발생해 구설수에 올랐던 브랜드는 현대기아차 등 국산차를 비롯해 몇몇 수입차 등 적잖은 브랜드가 곤혹을 겪기도 했었지만, 이 처럼 같은 사안을 두고 고객에게 직접 피해를 보상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부품 표면에 발생한 녹은 시간이 지나면서 기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건 막연한 추측에 가깝다. 녹으로 인해 차량의 안전이나 기능, 성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객관성이나 과학적 근거가 희박한 때문이다.

혼다 브랜드는 차량 실내 부품에 강한 염해지역에서 10여년 이상 녹을 임의로 발생시켜 도로 상황에 맞는 다양한 주행 조건에서 테스트한 결과, 차체의 진동이나 충격, 비틀림 등에서도 부품 강도에는 변화가 전혀 없었다는 설명이다.

[사진] 혼다, 2018 어코드


여기에 녹이 발생한 차량과 녹이 없는 차량의 실내 공기로부터 부유물을 채취해 비교 분석한 것에서도 별반 차이점이 없었다는 게 혼다 자동차연구소의 결과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소비자들은 녹이 발생한 경우, 자동차의 주행 안전성을 크게 위협할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떨치지는 않는 분위기다.


어쨌든, 녹이 발생하기까지 부품의 제조 공정이나 생산공장의 청결 및 제조 상태, 내륙이나 해상운송 등 유통 과정에서의 세밀함이 떨어진 건 혼다 브랜드의 잘못이라는 건 이견이 없다.

혼다는 이번 건으로 안전성 문제를 떠나 한국 소비자들에게 보상을 지급키로 하는 등 일단 머리를 굽혔다는 점에서 현명한 처세였다는 평가다.

[사진] 혼다 시빅


정우영 혼다코리아 사장은 “이번 녹 발생으로 자동차의 안전성을 위협하는 건 절대 아니다”며 “그러나 한국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마음과 정성을 다해 반성한다”고 했다.

260억원이라는 적잖은 비용을 투입하면서까지 한국 고객들의 마음을 다잡으려는 그의 자세는 하나의 모범이 된다. 적잖은 자동차 브랜드가 안전성에 영향을 주는데도 불구하고 이런 사실을 숨기거나 리콜(Recall)을 실시하지 않으려는 태도와는 사뭇 대조된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유로 충돌테스트서 가장 안전한 SUV에 뽑힌 수소전기차 ‘넥쏘’..그 이유는?
  •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올해 포털사이트서 검색 1위 기록..그 이유는?
  • 엔진·농기계 ‘한국구보다‘, ‘수출의 탑’ 수상..800만불 수출 달성
  • GMC, ‘시에라 AT4’ 오프로드 패키지 추가..험로 주행성 강화
  • [김필수 칼럼] 소비자 중심으로 재편되는 자동차 정책..과연 실효성은?
  • 럭셔리 하이 퍼포먼스카 추구하는 마세라티..수입차 시장서 ‘약진’
  • 데일리카 선정, 올해의 자동차 10대 뉴스..최대의 관심사는?
  • 김동구 수도권대기환경청장, “경유차는 초미세먼지의 주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