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기사공유

한국지엠의 이상한 보증정책..두 달만에 3년 6만km 보증 ‘번복’

한국지엠의 이상한 보증정책..두 달만에 3년 6만km 보증 ‘번복’Chevrolet
등록 2018-03-02 11:48   읽음 2,281
[사진] 더 넥스트 스파크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한국지엠의 보증연장 정책이 논란이다. ‘고객 신뢰회복’을 위해 보증 연장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지만, 한국지엠은 최근 보증 규모를 축소한 바 있기 때문이다.

2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쉐보레 브랜드 고객을 대상으로 3월 한 달간 ‘쉐비 프로미스’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이 프로모션은 3년 6만km에 해당하는 보증을 5년 10만km로 연장해주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데, 한국지엠은 지난 1월 기존의 5년 10만km 보증을 3년 6만km 보증으로 축소한 바 있다. 생색내기식 프로모션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사진] 쉐보레 컴플리트케어 (2017년 기준, 5년 10만km)


한국지엠이 쉐보레 브랜드 출범 이후 제공해온 보증 서비스 ‘컴플리트 케어’는 일반부품 및 동력계통에 대해 5년 10만km 수준의 보증기간을 제공한 바 있다. 이는 당시 현대기아차 등 국산차 업체들의 3년 6만km 수준의 보증기간 보다도 높았다.

그러나 한국지엠은 올해 1월 들어 3년 6만km로 보증기간을 축소했다. 동력계통 부품에 대한 보증은 5년 10만km 수준을 유지했지만, 일반부품 및 차체 관련 보증은 축소한 것이다. 이 밖에도 연간 3회 무상점검 및 소모품 교환 서비스가 삭제됐으며, 7년 무상 긴급출동 서비스도 5년으로 축소됐다.

[사진] 쉐보레 컴플리트케어 (2018년 기준, 3년 6만km)


국산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축소한 보증을 불과 두 달 만에 다시 늘려주는 건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라며 “고객 신뢰 회복 차원이라곤 하지만 이는 득보다 실이 더 많은 프로모션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3월 한 달간 보증 연장을 포함해 4.5%대의 할부 프로그램과 최대 12%의 현금할인 등을 제공하는 등 구매 조건을 대폭 강화한다.

[사진] 쉐보레, 컴플리트 케어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트럭·버스 산업의 꽃, 하노버 박람회 개막..상용차도 친환경차 시대
  • 제네시스가 미국시장에서 대리점 수를 절반으로 줄이려는 이유는?
  • 포트호프 아우디 디자인 전략 총괄, “미래에도 운전의 즐거움 필요하다”
  • [TV 데일리카] 조철 KIET 박사..“현대기아차, 中시장서 판매회복 힘든 이유는?”
  • 쌍용차 복직 문제, 새 국면 돌입..노·노·사·정 대표 합동 조문
  • 현대차, WLTP 앞두고 아반떼에 U2 디젤엔진 계속 쓰는 이유는...
  • 현대차·포르쉐, 홀로그램 증강현실 디스플레이 기술에 심혈..그 배경은?
  • 빌링어 아우디 CDO가 말하는..e-트론에 담긴 아우디의 미래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