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판매실적
현대차, 2월 내수 5만200대 판매..싼타페 인기 ‘실감’Hyundai
2018-03-02 15:46
[포토기사]   1,038       
[사진] 현대차, 싼타페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2월 국내 5만200대, 해외 25만9948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8.1% 감소한 총 31만14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5.5%, 해외 판매는 8.6%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2월 판매는 설 명절이 1월에 있던 전년과 비교해 국내공장 근무일수가 감소함에 따라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 전체적으로 감소세를 보였다”며 “올해도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권역별 사업관리 체제를 통한 판매와 생산, 그리고 손익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5% 감소한 총 5만200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1625대 포함)가 8984대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5807대, 쏘나타(하이브리드 298대 포함)가 5079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8.1% 감소한 총 2만2009대가 판매됐다.

RV는 싼타페(구형모델 2494대 포함) 4141대, 코나 3366대, 투싼 2766대, 맥스크루즈 231대 등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한 1만504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말 출시한 신형 싼타페는 누적 계약 대수 1만8000대를 돌파하며 SUV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이름을 올렸다.

[사진] 현대차 코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3055대, G70가 1062대, EQ900가 843대 판매되는 등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4960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총 1만527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200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설 명절의 영향으로 1월에 연휴가 있던 전년과 비교해 전체적으로 판매가 감소했다”며 “신형 싼타페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주력차종을 중심으로 판촉 활동을 강화해 판매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월 해외 시장에서 전년 대비 8.6% 감소한 25만9948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과 춘절 명절로 인한 근무 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아우디가 SUV 전기차 E-트론에 적용한 지능형 충전 방식..‘눈길’
  • 현대차그룹, 아우디와 수소차 동맹 결성..시장 선점 ‘총력’
  • 포르쉐, 신형 카이엔 11월 국내 출시 계획..가격은 1억180만원
  • 현대차,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 판매 돌입..가격은 2965만원
  • QM3 S-에디션, 유럽에선 옵션인 항목도 기본 적용..가성비 ‘눈길’
  •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의 무서운 성장세..간과할 수 없는 이유
  • 철수 논란 불거졌던 쉐보레..중고차 가격방어율 우수 평가
  • 볼보, 재활용 플라스틱 활용한 XC60 공개..‘진정한 친환경차(?)’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