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리콜 정보
목록

기사공유

에어백 안터지는 ‘쏘나타’..美서 15만대 규모 리콜 실시..원인은?

에어백 안터지는 ‘쏘나타’..美서 15만대 규모 리콜 실시..원인은?Hyundai
등록 2018-03-12 10:54   읽음 2,843
[사진] 쏘나타 뉴라이즈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가 북미 시장에서 15만대에 달하는 쏘나타를 리콜한다.

12일 미국고속도로보험협회(NHTSA)에 따르면, 현대차 북미법인은 2011년형 쏘나타 15만4753대에 대한 에어백 리콜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 2011년형 쏘나타 (북미형)


리콜 사유는 에어백 컨트롤 유닛(ACU)으로, 이 부품은 에어백과 안전벨트 프리텐셔너의 작동 유무를 결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NHTSA는 충돌 시 해당 부품이 떨어져 나가는 현상을 발견,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문제는 리콜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다. NHTSA 홈페이지에 고시된 리콜 정보에 따르면, 현대차는 해당 리콜 조치에 대한 해결책에 대해 ‘리콜 후속 조치에 대한 개발을 진행중’(The remedy for this recall is still under development)임을 언급했다. 다만 현대차는 오는 4월부터 리콜이 가능할 것임을 함께 명시했다.

[사진] 2011년형 쏘나타 리콜 사항(NHTSA)


현대차는 해당 차량이 국내에서 판매된 쏘나타와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에서 리콜이 실시되는 차량은 미국 현지에서 생산된 북미형 쏘나타에 국한된 문제”라며 “국내에서 판매된 차량과는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쏘나타는 지난 2011년 북미 시장에서 총 19만6623대가 판매됐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출시..가격은 3475만~4408만원
  • 자동차 업계, 카셰어링 진출 박차..푸조가 재조명 받는 이유는?
  • “경유차는 미세먼지의 주범..운행제한·사후관리 시급”
  • 전설로 불리는 드라이버 ‘세바스티앙 로브’..현대모터스포츠와 계약 ‘주목’
  • 수입 상용차, 11월 총 399대 등록..볼보트럭 1위
  • 아우디폭스바겐, 인재양성·교육인프라 구축에 100억 투자..‘눈길’
  • 이제는 지문으로 문도 열고 시동까지..“보안성은 스마트키의 5배”
  • 포드, 올 뉴 포커스 생산에 완전 자동화 공정 도입..업계 최초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