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기사공유

포드, 신차 개발에 19조원 배팅..SUV⋅친환경차에 올인

포드, 신차 개발에 19조원 배팅..SUV⋅친환경차에 올인Ford
등록 2018-03-23 15:13   읽음 7,008
[사진] 올-뉴 F-150 랩터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포드가 SUV와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한 라인업 개편 계획을 발표했다.

23일 포드에 따르면, 포드는 향후 4종의 픽업트럭과 SUV를 출시할 예정이며, 기존 모델 75%에 대한 마이너체인지도 계획한다. 이를 통해 신차 출시 주기는 평균 5.7년에서 3.3년으로 단축되며, 향후 출시될 신차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적용을 확대한다.

이는 글로벌 시장의 SUV 수요 증가가 깔려있다는 해석이다. 포드는 오는 2020년까지 SUV 판매가 미국 자동차 판매 규모의 50%를 차지할 것이라 분석하고 있다.

[사진] 포드 머스탱 GT


포드는 이를 위해 SUV 개발에 70억 달러(한화 약 7조5000억원)를 SUV 개발에 배정, 2020년까지 8종의 SUV 라인업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짐 파리(Jim Farley) 포드 글로벌 시장 담당 사장은 “포드는 수십년간 오프로드 열풍을 주도해온 회사”라며 “SUV 시장의 선도자로서 보다 확고한 위치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개발에도 집중한다. 포드는 첫 순수 전기차를 2020년 경 출시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전기차 개발에 110억 달러(한화 약 11조9000억원)를 투자, 6종의 전기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포드, 2018 익스플로러 플래티늄


향후 출시될 F-150, 머스탱, 익스플로러 등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한다. 이는 강화되는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고 연료 효율을 높이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F-150 하이브리드는 이동식 발전기 기능을 탑재하고, 머스탱 하이브리드는 낮은 영역대의 강한 토크로 V8 엔진 수준의 성능을 제공하는 등 차량의 형태에 따라 특화된 기능을 소개할 계획이다.

한편, 메리 바라 GM 회장이 최근 전기차 개발에 자금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미국 자동차 회사들의 미래차 경쟁은 점차 가속화될 전망이다.


[사진] 포드, 차세대 자율주행기술과 퓨전 하이브리드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김필수 칼럼] 후유증 예견되는 도로교통법 개정..개선 방향은?
  • 스마트다이렉트카, 신차장기렌트카 자동차리스..10월 무보증 프로모션
  •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이 뽑은..차급별 디자인 선호도 살펴보니...
  • 캐딜락, 아티스트 ‘장 보고시안’과 협업한 CT6 공개..‘눈길’
  • 자율주행차, 협업 전략으로 돌아선 일본..그 배경은?
  • 중형 상용차 르노 ‘마스터’ 출시..현대차 스타렉스와 경쟁
  • 현대모비스, 신기술 확보 주력..운전자 표정 분석하는 AI 소개
  • 젊어진 쌍용차 고객..티볼리 46% G4 렉스턴 24%는 2030 세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