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메르켈 獨 총리, 디젤차 전면 운행금지 도입 거부..그 속 사정은?

URL 복사

메르켈 獨 총리, 디젤차 전면 운행금지 도입 거부..그 속 사정은?Mercedes-Benz
2018-03-27 10:47 5,981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메르켈 총리가 디젤차 운행 금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2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는 지난 21일 독일 하원의회에 출석, 독일 전역에 대한 디젤차 운행 금지 도입을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메르켈 총리는 “디젤차의 전국적 운행 금지보단 오염도에 따른 맞춤형 솔루션이 필요한 시기”라며 “독일 자동차 업체들은 과거의 실수를 메우고 신뢰확보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사트 GT

그간 독일은 디젤차의 지속성에 대해 지속적인 갈등을 빚어왔다. 독일 연방법원은 지난 달 환경단체가 슈투트가르트와 뒤셀도로프 시 당국을 대상으로 제기한 소송에서 자체적인 디젤차 운행금지를 할 수 있다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메르켈 총리의 디젤차 옹호는 이전부터 지속됐다. 그는 지난 해 총선을 앞두고 “지구온난화 대책을 위해서라도 디젤은 필요하다”며 디젤차 조기 퇴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는 자동차 산업 보호와 경제적 이익이 깔려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자동차 산업은 독일 경제의 약 20% 정도를 책임지고 있는데, 이와 관련한 일자리는 80만개에 달하는 만큼 메르켈 총리의 입장에선 디젤차 퇴출을 어떻게든 지연시켜야 한다는 분석이다.



BMW, 쿼드터보 디젤엔진

독일 자동차 업계의 엇갈린 행보도 주목된다. 다임러와 BMW 그룹은 디젤엔진에 대한 지속성을 시사한 반면, 폭스바겐은 전기차 라인업 확대를 계획하고 있기 때문이다.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회장은 100만대에 달하는 벤츠 디젤차가 배출가스 조작 논란을 받았을 당시 “디젤엔진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을 뿐 아니라 앞으로도 유망한 파워트레인”이라며 “최근 실시한 추가조치(디젤차 무상수리)는 디젤차에 대한 신뢰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그러나 디젤차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NOx)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질소산화물은 대기에서 산소와 화학 반응으로 호흡기를 통해 우리 인체에 쌓일 경우 배출되지 않고 폐 기능 저하를 비롯해 폐질환, 뇌경색, 폐암 등의 치명적인 병을 유발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차세대 충전 월박스

이에 반해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의 사업 계획을 담은 3단계 미래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폭스바겐은 이를 위한 1단계 전략으로 오는 2020년까지 디젤 중심의 라인업을 전기차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메르켈 총리는 디젤차의 지속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독일 자동차 브랜드들의 책임을 언급하며 연일 자동차 업계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