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BMW, i3⋅i8 단종 가능성 시사..그 배경은?

BMW, i3⋅i8 단종 가능성 시사..그 배경은?BMW
등록 2018-04-03 08:35   읽음 1,706
[사진] BMW, 뉴 i3 94Ah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BMW가 '2018 뉴욕국제오토쇼'에서 i3과 i8의 단종 가능성성에 대해 시사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i4와 2020년 i넥스트 EV 등 다양한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인 BMW는 지난 주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초기모델인 i3과 i8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 뉴스가 2일(현지 시각) 전한 소식에 따르면, i3과 i8의 차세대 개발 계획은 이뤄지지 않을 수 있으며, 단종에 대한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한다.

[사진] BMW, i8 로드스터


BMW의 이러한 생각이 당장 현실화되는 것은 아니다. 2014년 데뷔한 BMW i3은 작년 신모델로 출시되었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i8 또한 쿠페와 로드스터로 새로움을 주었다. 따라서 친환경차 시작에서 이 두 모델의 존재감은 3년에서 5년 정도는 지속될 전망이다.

다만 BMW는 현 세대 이후 개발되는 'i' 라인업에서 i3과 i8이 사라질 수 있다는 여지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BMW AG 전기동력 담당 스테판 쥬라첵(Stefan Juraschek)은 오토모티브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i3과 i8이 "매우 특별한 차"이며, "두 모델은 당초 패밀리 모델로 계획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 BMW, 신형 i8 쿠페


스테판은 i3과 i8이 BMW의 기술을 나타내는 '쇼케이스 모델'로서 활약했고, 현재 BMW가 전기차를 개발할 수 있도록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은 두 모델이 몇 세대를 거쳐 발전되기보다는 초기 모델로 남게 될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는 i3과 i8은 초창기 친환경 플랫폼 개발을 목적으로 탄생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 차량들이 차세대 'i' 라인업을 구성하게 될 것임을 시사한다고도 볼 수 있다.


따라서 BMW가 지속적인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하지 않는 한 i3과 i8은 3년 이후 단종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기차 시장에서 차세대 배터리와 자율주행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는데 비해, 구 플랫폼에서 이뤄지는 업데이트는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대신 BMW는 이를 기반으로 한 iX3이나 i4, i넥스트등 새로운 파생 모델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BMW, 뉴 i3 94Ah


13012ki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BMW 5시리즈에 공급하는 금호타이어 ‘엑스타 PS91’의 특징은?
  • 인력 감원 나서는 바라 GM 회장..미국 정치권과 불가피한 충돌
  • 현대차, 100만km 주행한 그랜저 고객에 감사패 전달..‘눈길’
  • 제네시스 G70,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 선정..그 이유는?
  • [시승기] 최고급차의 여건을 두루 갖춘 ‘팔방미인’..기아차 THE K9
  •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 도전장 던진 폭스바겐 ‘아테온’..매력 포인트는?
  • 르노, 클리오 스틸 에디션 120대 한정 판매..가격은 2155만원
  • 르노삼성, 11월 내수 8407대 기록..QM6 실적 견인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