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업계소식

기사공유

BMW, i3⋅i8 단종 가능성 시사..그 배경은?

BMW, i3⋅i8 단종 가능성 시사..그 배경은?BMW
등록 2018-04-03 08:35   읽음 1,531
[사진] BMW, 뉴 i3 94Ah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BMW가 '2018 뉴욕국제오토쇼'에서 i3과 i8의 단종 가능성성에 대해 시사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i4와 2020년 i넥스트 EV 등 다양한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인 BMW는 지난 주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초기모델인 i3과 i8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 뉴스가 2일(현지 시각) 전한 소식에 따르면, i3과 i8의 차세대 개발 계획은 이뤄지지 않을 수 있으며, 단종에 대한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한다.

[사진] BMW, i8 로드스터


BMW의 이러한 생각이 당장 현실화되는 것은 아니다. 2014년 데뷔한 BMW i3은 작년 신모델로 출시되었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i8 또한 쿠페와 로드스터로 새로움을 주었다. 따라서 친환경차 시작에서 이 두 모델의 존재감은 3년에서 5년 정도는 지속될 전망이다.

다만 BMW는 현 세대 이후 개발되는 'i' 라인업에서 i3과 i8이 사라질 수 있다는 여지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BMW AG 전기동력 담당 스테판 쥬라첵(Stefan Juraschek)은 오토모티브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i3과 i8이 "매우 특별한 차"이며, "두 모델은 당초 패밀리 모델로 계획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 BMW, 신형 i8 쿠페


스테판은 i3과 i8이 BMW의 기술을 나타내는 '쇼케이스 모델'로서 활약했고, 현재 BMW가 전기차를 개발할 수 있도록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은 두 모델이 몇 세대를 거쳐 발전되기보다는 초기 모델로 남게 될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는 i3과 i8은 초창기 친환경 플랫폼 개발을 목적으로 탄생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 차량들이 차세대 'i' 라인업을 구성하게 될 것임을 시사한다고도 볼 수 있다.


따라서 BMW가 지속적인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하지 않는 한 i3과 i8은 3년 이후 단종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기차 시장에서 차세대 배터리와 자율주행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는데 비해, 구 플랫폼에서 이뤄지는 업데이트는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대신 BMW는 이를 기반으로 한 iX3이나 i4, i넥스트등 새로운 파생 모델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BMW, 뉴 i3 94Ah


13012ki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아우디, 전기차 라인업 대폭 확장..2025년까지 12종 출시 계획
  • BMW, 비전 i넥스트 콘셉트 공개..자율주행과 여유로운 실내공간 ‘주목’
  • [구상 칼럼] 각진 카리스마..37년전 코란도를 다시 만날 수는 없을까?
  • 현대차 신형 아반떼, 1일 평균 400~600대 계약..소비자 인기
  • [단독] “없어서 못파는 아우디 A3..일부 딜러 300만원 웃돈 요구”
  • 수소차, 2030년 700만대 운행 전망..맥킨지 분석
  • 카로체리아의 부활.. 페라리 ′아이코나′ 첫 번째 모델, 몬자 SP1·SP2
  • 제네시스가 미국시장에서 대리점 수를 절반으로 줄이려는 이유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