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매일 100억씩 손실 보고 있는 테슬라..“올해 중 현금 바닥날 것”

매일 100억씩 손실 보고 있는 테슬라..“올해 중 현금 바닥날 것”Tesla
등록 2018-05-02 13:47   읽음 4,351
[사진] 테슬라, 신형 로드스터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테슬라가 보유한 현금이 올해 중 모두 바닥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2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매일 936만 달러(한화 약 100억5638만원)의 현금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이는 5분기 연속 순 손실인데다, 1분마다 약 6500 달러(한화 약 698만원) 수준의 현금이 유출되고 있는 것.

현금 유출은 커지고 있지만, 모델 3 생산은 여전히 차질을 빚고 있다. 모델 3는 지난 2016년 공개돼 50만대 이상의 예약 건수를 기록했으나, 모델 3의 지난 해 4분기 생산량은 불과 1500대 수준에 머물렀다. 이는 1주일간 5000대 수준의 모델 3를 생산하겠다는 테슬라의 생산 목표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사진] 테슬라, 모델 S P100D


이에 따라 2018년 말로 예상되던 모델 3 공급 일정도 2019년도를 넘어설 전망이다. 당초 2017년 말 2만대 생산을 달성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기 때문. 이에 따라 출시가 계획된 로드스터, 세미, 모델 Y의 출시도 연기될 전망이다.

매출액이 낮다는 점도 현금 손실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테슬라의 시가 총액은 약 420억 달러(한화 약 45조1332억원) 수준이지만, 1인당 매출액은 비슷한 시가 총액을 형성하고 있는 포드나 GM 대비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생산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반증하는 또 다른 근거다.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테슬라가 직면한 현재의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선 최소 20억 달러(한화 약 2조1488억원) 수준의 자산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다양한 신차 출시 계획이 있더라도 현금 유출 문제를 해결짓지 못한다면 주가는 더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사진] 테슬라, EV 트럭 ′세미(Semi)′


한편, 미국의 투자은행 JP모건은 지난 달 테슬라가 독일 자동차 업체들의 전기차 생산이 본격화 될 경우를 우려, 테슬라의 주식을 팔아야 한다는 분석을 전한 바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스카니아, 고객 찾아가는 트럭 로드쇼 개최..이색 마케팅 ‘주목’
  • 스포츠세단 제네시스 G70..‘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이유는?
  • 제네시스, 2021년 까지 SUV 3종 출시 계획..‘GV90’ 현실화 되나
  • 국산차 업계, 작년 수출 효자는 ‘SUV’..스포티지·닛산 로그 인기
  • 베트남항공, 프랑크푸르트·런던·멜버른·시드니·방콕 항공권 가격 ‘인하’
  • 벤츠, 배출가스 인증 누락도 다카타 에어백도..‘남 탓’에 바빴다
  • 한국 정부도 무시하는 오만한 벤츠..“법원 판결 항소·정부는 학습단계(?)”
  • CES 현장서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기아차 부스를 찾은 이유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