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기사공유

현대모비스,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시장 진출..코나 EV에 첫 적용

현대모비스,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시장 진출..코나 EV에 첫 적용Hyundai Mobis
등록 2018-05-09 09:57   읽음 2,057
[사진] 현대모비스, 차세대 디지털 콕핏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현대모비스가 디스플레이 클러스터를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 시장은 향후 5년간 두배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9일 자율주행차의 핵심 주행정보 표시장치로 부상하고 있는 디지털 클러스터 시장에 본격 진출, 양산품을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에 최초로 적용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의 클러스터 시장 진출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부품 집중 육성 계획의 일환으로, 모비스는 레벨 4 수즌의 자율주행 기술 확보를 위한 핵심 부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2015년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 개발에 성공한데 이어 3년만에 7인치 클러스터 양산에 돌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박에도 12.3인치 듀얼 화면 클러스터, 3D 입체형 클러스터를 개발하는 한편, 2020년까지 12.3인치 클러스터를 양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글로벌 디지털 클러스터 시장 전망(제공:현대모비스)


클러스터는 속도, 주행거리, 경고 알람 등 주행정보를 표시하는 계기판으로, 이 시장은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시대는 운전자에게 제공되는 주행 및 도로교통정보 등의 급격한 증가에 따라 기존의 아날로그 방식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관련 시장도 급격히 성장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IHS Markit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조 5000억원 규모를 보인 클러스터 시장 규모는 오는 2023년까지 11조원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클러스터 양산을 계기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SVM),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등과 함께 인포테인먼트 4대 핵심부품 독자기술을 모두 확보했다. 이 같은 4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 기술을 모두 확보한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는 매우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4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을 기반으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에 최적화된 차세대 콕핏 개발 경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차세대 콕핏은 디지털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HUD·SVM·AVN 등을 통합, 하나의 대형 클러스터 화면에 여러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한꺼번에 구현한다.

[사진] 현대모비스, 디지털 클러스터 시제품


양승욱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장은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와 IT업체들이 자율주행차용 차세데 콕핏 개발 경쟁에 뛰어든 상황”이라며 “현대모비스는 내년 상반기까지 4대 인포테인먼트 핵심 부품을 동시 제어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콕핏에 적용한 4가지 디스플레이 외에도 증강현실을 이용한 AR HUD(Augmented Reality HUD)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디젤게이트로 임금 깎던 포르쉐..타이칸 통해 일자리 1200개 창출
  • 기아차, K9·스팅어 ‘프리미엄 플랜’ 시행..구매 혜택 강화
  • 1.3톤 가장 ‘넓은’ 마스터 vs. 1.2톤 가장 ‘긴’ 봉고..소비자 선택은?
  • [구상 칼럼] 신형 ‘508’에서도 적용된..푸조 디자인의 특징
  • 유로앤캡 충돌 테스트서 ‘에어백 조작’ 의심 발견..문제는 싸인펜(?)
  • 잔존가치 높은 SUV..기아차 쏘렌토·벤츠 GLC클래스 ‘최고’
  •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이 뽑은..차급별 디자인 선호도 살펴보니...
  • 포르쉐가 공개한 ‘파나메라 GTS’·‘GTS 스포츠 투리스모’는 어떤 차?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