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ISS,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 반대 권고..현대차그룹 즉각 반박

ISS,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 반대 권고..현대차그룹 즉각 반박Hyundai
등록 2018-05-16 13:28   읽음 2,920
[사진] 현대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엘리엇에 이어 ISS가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16일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세계 최대의 주주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는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를 분할합병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해당 안은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불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주총회에서 반대표를 행사할 것을 권고했다. 현대차그룹은 ISS의 주장이 심각한 오류를 범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ISS의 결정은 심각한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이는 시장을 호도하는 행위”라며 “그룹의 출자구조 재편 작업은 현대모비스 주주들의 이익이 확실시 되는 안”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따르면,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 비율은 1:0.61로, 현대모비스 주식을 100주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는 현대모비스 주식 79주와 현대글로비스 주식 61주를 지급받게 된다. 당장의 주가로만 계산하더라도 상대적 이익이라는 것이 현대차그룹 측의 설명이다.

그룹 지배구조 개편은 현대모비스의 지속성장을 위해선 피할 수 없는 선택이라는 입장이다. 향후 자동차산업의 미래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기술 확보가 필수적인 만큼,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분야의 원천기술 회사로, 현대글로비스는 비용절감을 통한 SCM 전문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것.

이를 통해 이뤄지는 현대글로비스 및 계열사의 성장은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위치하게 되는 현대모비스로 확산되는 구조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는 현대모비스 주주에게 불리할 수 없는 조건이라는 게 그룹 관계자의 설명이다.


[사진] 자율주행 인포그래픽(제공: 현대차)


이 관계자는 “ISS는 순환출자 및 일감몰아주기 규제, 자본시장법 등 국내 법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분할합병 비율과 모든 평가 방식은 국내법을 철저히 준수한 형태로 마련된 공정한 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은 오는 29일 현대모비스 주주총회를 통해 의결될 예정이며, 현대차그룹 측은 주주들에게 관련 내용을 꾸준히 설득하겠다는 입장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마힌드라, 10월 5만8416대 판매..전년 比 14% 증가
  • 교통안전지수 최고區는 인천 동구.. 서울 강남구는 꼴찌
  • 美서 ‘지각생’ 평가 받은 현대기아차..“SUV 비중 업계 평균 이하”
  • [브랜드 히스토리] 토요타의 자존심..아발론의 역사 살펴보니...
  • 볼보트럭코리아,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 체결..사회공헌 강화
  • 토요타,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4660만원
  • 링컨,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실시..고객 마케팅 강화
  • 이젠 모바일로 차량 관리하는 시대..기아차 ‘KIA VIK’ 출시 ‘눈길’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