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치열해진 일본 중형세단 시장..어코드 투입되자 캠리·알티마 ‘주춤’

치열해진 일본 중형세단 시장..어코드 투입되자 캠리·알티마 ‘주춤’Toyota
2018-06-11 15:35   읽음 10,481
[사진] 혼다 어코드 2.0T 스포츠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산 중형세단의 경쟁이 다시 치열해지고 있어 주목된다.

11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달 토요타, 혼다, 닛산 등 3개 일본 브랜드의 중형차 판매량은 총 1618대를 기록, 전월 대비 10.9% 성장세를 나타냈다.

토요타 캠리는 지난 달 총 928대 판매를 기록, 동급 세그먼트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닛산 알티마는 359대가 등록되며 동급 세그먼트 판매에서 2위를 나타냈다.

[사진] 토요타 캠리


어코드는 같은 기간 331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약 2주 만에 이뤄진 실적으로, 혼다는 지난 달 중순 경 어코드의 고객 인도를 시작했다. 지난 4월부터 한 달간 집계된 어코드의 누적 계약 대수는 약 1000대.

어코드가 출시된 이후 캠리와 알티마의 판매가 감소 추이를 보였다는 점은 주목된다. 캠리의 판매량은 1076대가 판매된 지난 4월 대비 13.7%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382대가 판매된 알티마 또한 6.02% 줄어든 판매량을 기록했다.

혼다는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고객 인도가 본격화되는 7월부터는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작년 어코드의 누적 판매량은 6755대를 기록, 이 중 하이브리드의 판매 비중은 33.4%의 비중을 차지했기 때문.


[사진] 닛산 알티마


한편, 토요타가 플래그십 세단 ‘아발론’을 하반기 중 선보일 계획인 가운데, 닛산은 신형 알티마의 국내 출시를 검토하고 있어 일본 브랜드의 세단 경쟁은 점차 치열해질 전망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LG는 볼보 인수한 지리차와 손잡고 SK는 M&A...전기차 ′세력 싸움′ 격화
  • 벤츠, 실용적인 7인승 SUV ‘GLB’ 공개..차별점은?
  • 르노삼성 근로자들, 파업에도 정상 출근..QM6 LPe 생산 ‘촉각’
  • [시승기] 캐딜락의 듬직한 가장(家長) ..리본 CT6 3.6 플래티넘
  • 르노, 차세대 캡처 이미지 유출..하이브리드 라인업 확대하나(?)
  • 사퇴서 제출한 김영식 캐딜락코리아 사장..과연 그 배경은?
  • 케이투코리아, 신발산업 동반성장 박람회 개최..기업간 ‘상생’
  • 신차급 부분변경 단행된 기아차 K7..변화의 핵심은 ‘엔진’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9 배너
24 배너
7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