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테슬라 모델 3, 美서 대거 예약 취소 사태..원인은 ‘생산 지연’

테슬라 모델 3, 美서 대거 예약 취소 사태..원인은 ‘생산 지연’ Tesla
2018-06-12 09:58   읽음 5,951
[사진] 테슬라, 모델 3


[뉴욕(미국)=데일리카 이대규 특파원]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테슬라가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 3의 예약 취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모델 3 생산 지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소비자 분석 매체 세컨드메저에 따르면, 테슬라는 모델 3 예약이 시작된 지난 2016년 4월부터 수십만 대의 예약대수를 달성했으나, 그로부터 2년 후인 지난 4월에는 이 중 약 23% 수준의 예약이 취소된 것으로 밝혀졌다.

예약 취소 중 18%는 지난 4월 한 달간 진행됐는데, 같은 달 엘론 머스크(Elon Musk) 테슬라 CEO는 모델3 생산이 약 6개월에서 9개월 가량 지연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테슬라는 작년 모델 3 대신 모델 S와 모델 X 등 가격이 더 나가는 모델을 구매하라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 테슬라 모델3


테슬라는 세컨드메저의 발표가 내부 자료와 일치하지 않다고 주장했으나, 이에 관련된 정확한 자료는 아직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다만 머스크 CEO는 작년 8월 부로 모델 3의 예약 대수는 45만 5000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며, 모델 3는 초기 51만8000대 중에서 약 6만대 가량의 예약이 취소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테크놀로지 전문 매체 리코드는 테슬라가 최근 이어진 예약취소에 대해 생산 지연으로 인한 결과임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전에 약속했던 옵션의 변화와 생산지연 등이 예약취소를 야기했다”고 분석했다.

dklee@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혼다, 소형 SUV ‘HR-V’ 출시..판매 가격은 3190만원
  • 현대트랜시스, 리비안과 1조원대 계약 체결..2020년 부터 시트 공급
  • 토요타, ‘GR 헤리티지 파츠 프로젝트’ 발표..“구형 수프라 부품 재생산”
  • BMW, 포뮬라 E ′오픈탑 i8 세이프티카′ 공개..카리스마 ′작렬′
  • 세단 중심 일본차, SUV로 공세 전환..토요타·혼다·닛산 ‘격돌’
  • 벤츠, GLE 기반 안전 연구용 차량 ′ESF′ 공개..혁신 기술은?
  • BMW, 고성능 1시리즈 M135i..전기차 i3S 기술 적용 ‘변신’
  • 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 합의..주요 내용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