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안전/기술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그룹도 진출을 서두르는 ‘ESS’..향후 시장 전망은?

현대차그룹도 진출을 서두르는 ‘ESS’..향후 시장 전망은?Hyundai
등록 2018-06-26 14:21   읽음 2,162
[사진] 아이오닉 일렉트릭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그룹이 진출 계획을 밝힌 ‘ESS(Energy Storage System)'는 생산된 전력을 저장하는 에너지 저장장치로, 전기차 산업과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유망 산업으로 꼽힌다.

26일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 재활용 배터리 물량은 오는 2025년까지 29GWh로 급증, 이 중 10GWh 가량이 ESS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테슬라 ESS ′파워 월′


이는 2016년 0.1GWh 수준이던 재활용 배터리 물량의 290배에 달하는 성장 전망치인데다, 10GWh의 전력은 4인 가구 2만8000세대의 한 달 전력량, 혹은 코나 일렉트릭 15만50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전기차 배터리의 내구성은 충분히 검증된 만큼, 재활용 가능성도 입증됐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전기차 배터리는 혹독한 사용 환경을 감안해 보수적인 설계 구조를 갖췄기 때문이다.

[사진] 2017 쉐보레 볼트EV 배터리 시스템


독일 재생에너지협회, 미국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에 따르면, 7~8년 정도 사용된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할 경우 초기 용량에 70~80% 수준을 10년 이상 활용할 수 있다.


전기차 배터리는 등록된 자산으로 회수가 수월하고, 사업화에 적합한 물량 확보가 용이하며, 신규 배터리 대비 낮은 가격도 장점으로 꼽힌다.

[사진] 코나 일렉트릭


국내의 경우,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구매 보조금을 받은 전기차는 폐차 시 탈거된 배터리를 지자체에 반납해야 하는데,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에 연관된 산업이 활기를 띌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작년 110만대 수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업계는 2040년 경 전기차가 6000만대 수준의 연간 판매를 기록, 전체 자동차 판매의 5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마힌드라, 10월 5만8416대 판매..전년 比 14% 증가
  • 소비자들이 알아야 할 상식..자동차 고장 반복되면 신차로 교환
  • GM이 글로벌 최초로 국내에 선보이는 라이트사이징 엔진..특징은?
  • [브랜드 히스토리] 54년간 진화를 거듭해온 쉐보레 말리부..그 역사 살펴보니...
  • 신차급 중고차 싼타페, 온라인서 구매하면 642만원 할인..‘찬스’
  • 테슬라 신임 이사회 의장에 로빈 덴홈 임명..일론 머스크는 CEO 유지
  • 아우디 점유율 곤두박질..“A6·A3 재고 소진..내년 까지 팔 차 없다”
  • FCA, ‘서비스 스킬 컨테스트’ 개최..서비스 경쟁력 강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