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통계/리서치/정책

기사공유

정부, 노후 경유차 퇴출..친환경차 대체·운행 제한 검토

정부, 노후 경유차 퇴출..친환경차 대체·운행 제한 검토Ssangyong
등록 2018-07-12 16:09   읽음 7,397
[사진] 아이오닉 일렉트릭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환경부와 수도권 지방자치단체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12일 환경부는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와 가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통해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를 위한 예산 증액, 휘발유와 경유의 가격 격차 해소, 유럽 수준의 장기적인 내연기관차 퇴출을 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전기버스 일렉시티


환경부는 이 외에도 배출가스 등급제를 통한 차량 운행제한 제도 도입도 결정했다. 이를 통해 농수산물 시장, 물류단지, 항만에 노후경유차 진입 제한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서울시는 4대문 안 강북 도심 지역을 ‘녹색교통진흥지역’으로 지정, 배출가스 등급에 따른 상시 출입 제한도 추진되며, 비상저감고치 시행 시 출퇴근시간대의 버스와 지하철도 증차된다.

[사진] 볼보 FL 일렉트릭


2022년부터는 수도권에 경유버스의 신규 도입도 제한된다. 여기에 2027년까지 수도권에 등록된 모든 경유 버스는 압축천연가스(CNG)버스, 전기버스, 수소버스 등 친환경 차량으로 전면 교체를 계획한다는 입장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는 광역적인 문제로 어느 한 기관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며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지자체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 전국의 다른 지자체장과도 조속히 만나겠다”고 밝혔다.

[사진] 미세먼지 (서울 홍은동 백련산)


박원순 서울시장은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정책을 속도감 있고 강력하게 동시 대응한다면 맑은 공기를 되찾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자동차 친화경등급제 등 과단성 있고 실효적인 노후경유차 퇴출정책 추진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와 3개 지자체는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 목표를 2021년 20㎍/㎥에서 2022년 15~18㎍/㎥으로 상향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결정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BMW, X3·X4 M 공개 계획..AMG GLC 63과 경쟁 전망
  • [시승기] 1등의 여유가 돋보이는..현대차 더 뉴 아반떼
  • 인도 마힌드라 그룹, 8월 자동차 4만8324대 판매..인기 차종은?
  • 르노삼성, 차량 관리도 이젠 개인 맞춤형 서비스..‘눈길’
  • 르노 상용차 ‘마스터’, 10월 국내 출시 계획..한국시장 공략
  • 배우 구혜선도 탄다는 경차..안 팔리는 바로 그 이유가...
  • [시승기] 사륜구동의 진가를 알 수 있는 SUV..르노삼성 QM6
  • [시승기] 전기차 대중화에 ‘안성맞춤’...기아차 ‘니로 EV’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