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국제/해외
中 지리차, 자체 플랫폼 BMA 발표..콤팩트 모델 적용 계획 Volvo
2018-07-20 09:47
[포토기사]   7,460       
[사진] 지리자동차, 아이콘 콘셉트


[데일리카 김송이 기자] 중국 지리차가 자체 플랫폼을 개발해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지리자동차는 최근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플랫폼인 BMA(B-segment Modular Architecture)를 발표했다.

지리차의 BMA 플랫폼은 세단, 크로스오버, MPV 등 다양한 콤팩트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며, BMA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첫 모델은 코드네임 SX11으로 알려진 크로스오버 차량이다. 지리차 SX11은 올해 하반기 시장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지리차는 구체적으로 SX11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진 않았으나, 1.5리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177마력, 최대 토크 26kgm를 발휘할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엔진은 지리차가 볼보와 함께 개발한 것으로, 볼보 XC40과 링크&코 브랜드의 01 모델에 적용된 바 있다.

[사진] 지리자동차, 아이콘 콘셉트


이 외에도 BMA 플랫폼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마일드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이 적용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지리차는 BMA 플랫폼이 “토요타의 TNGA, 폭스바겐의 MQB 플랫폼 등과 경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BMA 플랫폼은 향후 지리차의 글로벌 브랜드에 적용될 예정이며, 지리차는 BMA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모델들을 유럽을 비롯해 아프리카, 남미 등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리차는 볼보와 함께 개발한 CMA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4월 개최된 2018 베이징모터쇼에서 CMA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콘셉트 ‘아이콘(Icon)’을 공개한 바 있다.

sy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BMW, 6일만에 4만7천대 긴급 진단 완료..사태 진화 ‘총력’
  •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가격은 2351만~2965만원
  •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 BMW 신형 Z4, 온라인 통해 유출..스포티한 외관 ′눈길′
  • 포드 머스탱, 1천만대 생산 돌파..근육질 머슬카의 ‘대명사’
  • 렉서스, 스포츠 쿠페 LC 한정판 공개..470마력 파워
  • 시트로엥이 선보인 ‘라메종’ 전시장..이젠 전시장도 예술관으로 변신
  • 포르쉐, WRC 독일 랠리 시험 출전..“랠리카 생산 계획 검토”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