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BMW
등록 2018-08-06 16:55   읽음 3,325
[사진] 520d 럭셔리 플러스 에디션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잇따른 차량 화재 사건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일선 딜러사의 판매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다수의 BMW코리아 공식 딜러사들에 따르면, 520d, 320d 등 BMW의 베스트셀링 모델들의 판매와 소비자들의 전시장 방문율은 사건이 일어나기 이전과는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딜러사의 한 관계자는 “5시리즈의 경우 오히려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라 고객 대기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예비 구매자들과 기존 고객들에게 현재 판매중인 차량은 리콜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함께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BMW 뉴 520i 럭셔리


BMW의 지난 달 판매량은 3959대를 기록,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4.2% 증가한 판매량을 나타냈다. 520d(xDrive 포함)는 월 평균 1500~2000대 수준의 인도량을 보이고 있으며, 지난 달 판매는 1200대 수준으로 감소했지만, 이는 차량 화재 이슈가 아닌 단순 물량 부족에 따른 결과인 것으로 분석된다.

BMW는 지난 달 26일 42개 차종 10만6317대에 해당하는 차량에 대한 자발적 리콜 계획을 내놓은 이후, 이달 1일 긴급 안전진단 서비스 8월 중순 경 완료 및 콜센터 확충, 렌터카 제공을 골자로 한 후속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안전 진단을 위한 전담 콜센터는 24시간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BMW 직원이 직접 고객 차량을 찾아가는 방문 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이다.


[사진] BMW 5시리즈 럭셔리 플러스


수입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BMW의 이와 같은 조치는 수입차는 물론 국내 제조사를 포함하더라도 전례가 없는 대응 속도"라며 “판매 대비 화재 건수가 적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BMW의 후속 대응은 많은 의미를 던진다”고 평가했다.

한편, BMW는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 명의의 대국민 사과 및 BMW그룹 본사 차원의 화재 원인을 설명한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포르쉐, ‘911’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추가 계획..700마력 파워(?)
  • 혼다코리아, 일산 전시장·서비스센터 이전.. 고객 서비스 강화
  • 포르쉐, 2019년형 ‘마칸 S’ 페이스리프트 공개..가격은?
  • 안문수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회장이 꼽은 미세먼지 해결책은?
  • [TV 데일리카] 머슬카 ‘카마로 SS’..드리프트 & 휠 스핀이란 이런 것...
  • 아이오닉은 되고 니로는 안되는..전기차에 대한 LH·SH의 ‘불편한 진실’
  • [김흥곤 칼럼] 중고차 시장, 품질은 좋은데 낮은 가격대..왜?
  • 쌍용차·SK텔레콤, 고정밀지도 개발..자율주행 기술 연구 ‘박차’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