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이슈/화제
정부, 법령 개정 방침..BMW 징벌적 손해배상 첫 타깃 될까?BMW
2018-08-08 09:23
[포토기사]   2,089       
[사진] BMW, 8시리즈 컨버터블 시험 주행모습 포착 (출처 Auto Express)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정부가 BMW 화재를 계기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도입을 검토한다.

국토교통부는 7일 "자동차 리콜 제도 개선 방안을 추진해, 8월 중 법령 개정 등 방침을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징벌적 손해배상은 제조사가 고의적·악의적으로 불법행위를 한 경우 피해자에게 손해보다 더 큰 금액을 배상하게 하는 제도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 등 성능시험대행자가 자동차 화재 등 사고 현장에서 제작 결함을 직접 조사하고 사고 차량을 확보할 수 있는 법적 제도도 마련한다.

[사진] 화재로 불탄 BMW 520d


또 리콜 관련 자료 제출 기준을 강화하고, 부실한 자료를 제출할 경우 처벌 규정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 경우 결함을 은폐·축소하는 자동차 제조사는 매출액의 1%까지 과징금을 부과하게 될 수 있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도 전날 "자동차의 결함에 대해 제작사가 신속한 원인 규명과 사후 조치를 하지 않아 소비자에게 손해를 끼쳤을 때 징벌적 손해배상을 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제도 도입 추진을 시사한 바 있다.

[사진] BMW 리콜. 국토교통부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임기상 칼럼] 1톤 디젤 화물차를 LPG차로 교체해야만 하는 이유
  • BMW, 6일만에 4만7천대 긴급 진단 완료..사태 진화 ‘총력’
  • 수입차, 7월 2만518대 신규 등록..베스트 셀러는 아우디 A6
  • 화재 여파로 살펴본 BMW 판매량 살펴보니..‘감소세’
  •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진정성 갖고 해결책 찾자”..내부 결속 강화
  • 인피니티가 살짝 공개한 친환경 퍼포먼스 콘셉트..주요 특징은?
  • 쌍용차, 임단협 9년 연속 무분규 타결..임원 급여도 자진 삭감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