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GM, 美서 세금 감면 혜택 축소 전망..전기차 판매 ‘위기’

GM, 美서 세금 감면 혜택 축소 전망..전기차 판매 ‘위기’ Chevrolet
2018-08-09 12:34   읽음 8,215
[사진] 쉐보레 볼트(Volt)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GM의 전기차 판매가 미국 내에서 위기에 직면했다.

9일 애드먼즈에 따르면, GM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은 내년부터 미국 정부가 지급하는 전기차에 대한 세액 공제 규모가 축소될 전망이다.

[사진] 쉐보레 볼트 EV


이는 지난 2009년 오바마 행정부에서 입안된 ‘연방 세액 공제안’에 의거한다. 이 세제안에 따르면, 친환경차 구매자들은 차량에 따라 최대 7500 달러(한화 약 837만원)의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으나, 제조사의 친환경차 누적 판매량이 20만대를 넘어설 경우, 공제 규모는 순차적으로 축소된다.

GM은 캐딜락 ELR, CT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쉐보레 볼트 EV, 볼트(Volt), 스파크 EV를 포함, 미국 내에서 총 18만대 규모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업계는 이 수치가 올해 말 경 20만대를 초과, 안에 의거해 내년 부터는 세액 공제 규모가 6개월 마다 절반으로 감소, 결국 세액 공제 한도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 캐딜락 ELR


이는 GM의 전기차 판매에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이란 지적이다. GM의 전기차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만큼, 구매자들이 느끼는 감면 혜택의 폭이 테슬라 대비 높게 느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위기는 GM 등 대중 브랜드의 전기차 판매에 발목을 잡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조지아주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급이 중단된 바 있는데, 그해 여름 조지아주의 전기차 판매 비율은 17%에서 2%대로 급락했다.

[사진] 캐딜락 CT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특히, 이런 감소 추세는 닛산 리프, BMW i3, 쉐보레 볼트(volt) 등 테슬라를 제외한 중⋅저가 전기차 시장에서 두드러졌다. 리프의 경우, 조지아 주에서 월 평균 2500~3000대 수준의 판매를 보였지만, 보조금 지급이 중단된 이후엔 월 100여대 수준으로 추락했다.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기차에 대한 혜택이 없다면 차량을 구매할 이유가 없다는 점이 확인된 사례”라며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선 단순한 금전적 혜택이 아닌 다각도적 측면의 전기차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시트로엥, 4도어 쿠페 출시 계획..미래차 디자인 감각
  • 통계로 증명된 한국 자동차 산업 트렌드..특징은?
  • 벤츠, GLE 기반 안전 연구용 차량 ′ESF′ 공개..혁신 기술은?
  • 지프 ‘레니게이드’, 환경부 인증 취소..배출가스 기준치 8배 ‘초과’
  • 야마하뮤직, ‘제21회 서울드럼페스티벌’ 협찬..체험 마케팅 강화
  • ‘제2의 르네상스’ 꿈꾸는 ‘시트로엥’..디자인 차별점 살펴보니...
  • 토요타, 중형 SUV ‘RAV4’ 출시’..가격은 3540만~4580만원
  • 쌍용차, 신형 티볼리 사전계약 돌입..가격은 1668만~2585만원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