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이승연 디자이너가 전하는..신형 투싼의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는?

이승연 디자이너가 전하는..신형 투싼의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는?Hyundai
2018-08-20 08:21   읽음 5,804
[사진] 현대차, 신형 투싼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디자인을 크게 바꾸기 어려워 고민이 많았습니다.”

현대자동차 외장디자인1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승연 책임연구원은 17일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가진 투싼 페이스리프트 시승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신형 투싼의 외장 디자인에 참여한 디자이너다.

그는 “투싼은 이미 성공한 모델인 만큼 이미지를 완전히 바꾸기 보단 기존 디자인의 틀 내에서 새로운 느낌을 주는 데에 집중했다”며 “초기엔 범퍼의 형상만 바꾸는 정도에서 마무리하려는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사진] 이승연 현대외장디자인 1팀 책임연구원


신형 투싼은 부분변경 모델인 ‘페이스리프트’의 성격을 지닌다. 때문에 외관 디자인을 바꾸는 데에는 제약이 컸다는 점도 그의 설명이다. 보닛, 트렁크 윈도우 등 다수의 구성은 기존과 동일한 구성을 갖춰야 했기 때문이다.

이 책임은 “한정된 범위 내에서 변화를 줘야 하는 데다, 새로운 아이덴티티인 캐스캐이딩 그릴을 적용하는 숙제도 남아있었다”며 “때문에 기존 보다는 세련되고 하이테크한 인상을 주는 데에 주안점을 두고 디자인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신형 투싼에 적용된 LED 헤드램프의 경우 일부의 반대가 있었으나, 실제 품평 뒤엔 큰 호평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차량을 실제 생산까지 이끌어내는 과정에서는 엔지니어링, 생산단가 등 다양한 요소와의 조율에 어려움을 겪는 만큼, 그는 LED 헤드램프를 설계한 담당자에 감사하다는 말도 함께 전했다.


[사진] 현대차, 신형 투싼


이 책임은 “모든 디자이너는 항상 새롭고 멋진 디자인을 만들고 싶어 하지만 초기 디자인 콘셉트를 양산까지 이끌어 내는 건 어려운 일”이라며 “투싼은 그런 의미에서 실제 출시까지 디자인의 의미가 잘 전달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국내 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된 신형 투싼은 영업일수 기준 8일 만에 3577대의 누적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달 투싼의 판매 대수인 2973대 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중고차매매사이트 헬씨카..중고차 구매 후 1년간 무제한 km A/S 보장
  • 펭귄통신, SK KT LG 인터넷가입 사은품 제공..당일 지급처로 ‘인기’
  • [TV 데일리카] 틴팅도 이젠 외부시공..레이노가 선보인 파노라마 틴팅 특징은?
  • [구상 칼럼] 쌍용차의 소형 SUV..베리 뉴 티볼리의 디자인 특징은?
  • 장마철, 쾌적하고 편리하게 의류 관리하는 방법은?
  • 자동차 유통시장, 구매부터 관리·판매까지..온라인화 이동(移動)
  •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그룹 총괄 사장, “사회공헌 확대..신뢰회복 강화”
  • 재규어, 플래그십 세단 ‘XJ’ 전기차 양산 계획..출시 일정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6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