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BMW, “가솔린차 화재 사고..EGR 리콜과 무관”..해명

BMW, “가솔린차 화재 사고..EGR 리콜과 무관”..해명BMW
2018-08-31 16:13 2,795
[사진] 뉴 523i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최근 발생한 가솔린차 사고에 대한 해명을 냈다. 리콜 차량과는 무관하다는 내용이 주된 골자다.

31일 BMW코리아에 따르면, 29일부터 30일까지 발생한 세 건의 가솔린차량 화재 사고는 호우로 인한 빗물 유입 및 빈약한 차량 상태가 주된 원인이었다는 입장이다.

지난 29일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한 528i의 화재는 전기 합선이 원인인 것으로 지목됐다. 안개등 커넥터에 빗물이 유입되어 배선 합선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사진] BMW 3시리즈

정상적인 차량의 경우, 물이 유입되어도 화재의 위험이 없지만, 사고 차량은 다수의 외부 수리 흔적이 발견, 범퍼 수리 과정에서 안개등 커넥터 등의 절연 처리가 미흡했던 것이 화재를 야기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30일 서울 노원구에서 발생한 320i 차량은 엔진 실린더 내부의 물 유입이 문제점으로 지목됐다. 연일 발생한 수도권 지역의 폭우에 운행 중 공기흡입구를 통해 빗물이 유입, 엔진 실린더에 침수가 발생한 것.

엔진 실린더 내에 물이 유입될 경우, 엔진은 회전을 하지 않게 되는데, 무리한 시동 과정에 과열된 스타트 모터가 화재를 발생시킨 것이라는 게 BMW 측의 설명이다.


[사진] BMW 7시리즈

같은 날 대전 유성구에서 보고된 750Li의 화재는 부실한 차량 상태가 원인으로 알려졌다. 전손 부활 차량인 사고차는 2010년 출고 후 8건의 소유자 변경, 6회의 보험 수리, 7000만원 상당의 사고 이력이 발견됐다. 2014년 이후 공식 서비스센터 방문 이력이 없다는 것도 특징이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발생한 가솔린 차량의 화재 사고는 차량 결함으로 인한 화재가 아니다”라며 “현재 진행 중인 디젤차의 EGR 모듈 리콜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8
배너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