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기사공유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 “니로EV 이틀만에 5천대 계약..대중화 확신”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 “니로EV 이틀만에 5천대 계약..대중화 확신”Kia
등록 2018-09-12 12:19   읽음 2,475
[사진] 기아차, 니로 EV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가 내놓은 전기차 ‘니로 EV’는 우리나라에서 전기차의 대중화를 앞당길 것으로 확신합니다.”

기아자동차의 국내영업본부를 총괄하는 권혁호 부사장은 1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석파정 서울미술관에서 열린 니로 EV 미디어 시승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권 부사장은 “기아차는 오는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라인업을 16개 차종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라며 “니로 EV는 국내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레이 EV를 시작으로 쏘울 EV과 함께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전기차”라고 강조했다.

[사진] 기아차, 니로 EV


그는 이와 함께 “니로 EV는 사전계약을 실시한 지 불과 이틀만에 5000대를 돌파했다”며 “(이는 당초 예상보다) 3800대 이상이 초과되는 물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니로 EV의 소비자 인기가 높은 이유에 대해서 “니로 EV는 5인 가족이 탈 수 있는 넉넉한 공간을 지니면서도 공간활용성이 뛰어나다”며 “특히 세련된 디자인과 강력한 퍼포먼스를 지닌 것도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니로 EV는 사전 계약 결과, 최상위 모델인 노블레스가 전체 고객의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차선이탈방지시스템과 추돌방지시스템, 전방주차보조시스템 등 신기술 안전사양이 대거 적용된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진] 기아차, 니로 EV


니로 EV는 대용량 배터리와 최적화된 전기차 특화 기술이 적용됐다. 1회 충전으로 385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54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최고출력은 204마력(150kW)에 달한다.

한편, 니로 EV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프레스티지 4780만원, 노블레스 4980원 이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보조금은 1700만원에 달한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인기 옵션 장착하면.. 중고차 매매 ′해결완방(?)′
  • 유류세 인하 1주 만에 전국 휘발유값 116.5원 하락..경유는 평균 77원↓
  • 오펠, 향후 2년간 8개 신차 출시 계획..전기차에 ‘올인’
  • 제네시스 G90, 하루만에 사전 계약 2774대 달성..‘주목’
  • 재규어랜드로버가 전기 바이크 제조사에 투자한 이유는 ?
  • 공해의 주범 vs. CO2 저감 대안..獨서도 디젤차 퇴출 놓고 혼선
  • 람보르기니, 원-오프 에디션 ‘SC18 아벤타도르’ 공개..760마력 파워
  • 미니, LA오토쇼서 ′JCW 나이츠에디션′ 공개 계획..특징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