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쌍용차 복직 문제, 새 국면 돌입..노·노·사·정 대표 합동 조문

쌍용차 복직 문제, 새 국면 돌입..노·노·사·정 대표 합동 조문Ssangyong
2018-09-13 16:13   읽음 1,213
[사진] 쌍용차 해고자 분향소(덕수궁 대한문 앞)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가 새 국면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등 13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 위치한 쌍용차 해고자 분향소를 조문하고, 해고자 복직 문제에 관련한 4자간의 교섭에 돌입했다.

이날 최 사장은 문성현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위원회위원장과 함께 오후 2시 경 덕수궁 앞을 찾았으며, 홍봉석 쌍용차 기업노조위원장이 도착함에 따라 함께 조문했다.

[사진]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좌) 최종식 쌍용차 사장(우)


일행은 조문 후,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과 대화를 가진 뒤 그와 함께 분향소를 빠져나와 교섭 장소로 이동했다. 조문이 이뤄진 시간은 약 15분이며, 4자간의 대표는 이날부터 해고자 복직에 대한 협상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최 사장은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가족 여러분들께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며 “경영 악화로 불가피한 정리해고가 있은 이후 복직 합의가 있었음에도 다시 사회적 이슈가 된 것을 경영진을 대표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2013년 무급휴직자 454명의 전원 복직을 결정한데에 이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총 128명의 희망퇴직자와 해고자를 추가 복직시킨 바 있다.


[사진] 분향소를 빠져나오는 최종식 쌍용차 사장


경영환경에 따라 지속적인 복직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지만, 경영호전 지연 등에 따라 복직이 장기화고 있다는 점은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특히, 해고자들에 대한 사회안전망 부족 등,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 등의 문제를 회사 차원에서 개별적으로 해결하기에도 역부족이라는 입장이다.

이날 조문 결정 배경에 대해 쌍용차 관계자는 “현재 4자간의 협의를 통해 갈등 해소와 원만한 합의점 도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와 같은 노력의 결실을 바라며 4자간의 대표가 합동 조문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르노삼성, 2018년도 임단협 마침표..노사 상생선언 채택
  • [시승기] 더 강해진 챔피언..티볼리 1.5 가솔린 터보
  • 밥 루츠 전 GM 부회장의 훈수..“콜벳 SUV 검토했어야”
  • [임기상 칼럼] 클리닝으로 신차 같은 효과..DPF의 오해와 진실은?
  • 허머, 전기차로 부활(?)..GM은 “가능성 열려있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실시..눈높이 교육
  • 푸조, 신형 208 유럽시장서 출시..가격은 2040만원
  • 로터스, SUV 개발 계획..포르쉐 마칸과 경쟁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