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보쉬·에어버스 등 50개 기업 미국으로 집결..“수소산업 논의”

현대차·보쉬·에어버스 등 50개 기업 미국으로 집결..“수소산업 논의”Hyundai
등록 2018-09-14 09:49   읽음 1,068
[사진]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50여개 글로벌 기업 경영자들이 모여 수소산업에 대한 논의의 시간을 갖는다.

수소위원회는 13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제 3차 수소위원회 총회’를 열고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기술이 만들어 낼 디지털 혁명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작년 1월 다보스 세계경제포럼 기간에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수소 기술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한 최초의 글로벌 CEO 협의체로, 현재 33곳의 다국적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20곳의 밸류체인 참가 기업들이 활동 중이다.


세계기후행동회의(GCAS)와 연계해 열리는 이번 총회는 공동 회장사인 현대자동차와 프랑스 에너지기업 에어리퀴드를 비롯, 아우디, BMW, 보쉬, 다임러, 혼다, 토요타, 에어버스 등 50개 기업체의 CEO들이 참석한다.

[사진] 현대차, 넥쏘(@2018 제네바모터쇼)


공동 회장인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과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은 CEO 행사에 이어 14일 세계기후행동회의에도 연사로 참석한다. 이를 통해 미래 수소사회 비전, 수소위원회 역할 및 향후 목표를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수소위원회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송 분야에서 사용되는 수소를 100% 탈 탄소화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할 예정으로,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주지사, 씨에 젠화 중국 기후변화 특사, 마이클 블룸버그 블룸버그 회장,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 야노시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 존 케리 전 미국 국무장관 등이 참석한다.

한편, 수소위원회는 지난 해 ‘수소경제 사회 구현을 위한 로드맵’을 공개하고, 오는 2050년 수소와 관련된 전 산업 분야에서 연간 2조5000억 달러(한화 약 2807조원)의 시장가치와 30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된다고 밝힌 바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아차, 청년 벤처 창업에 1억 지원..사회공헌 활동 강화
  • 현대차, i30 이어 벨로스터도 TCR 레이스카 제작..내년 공개 계획
  • 링컨,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실시..고객 마케팅 강화
  • 토요타,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4660만원
  • 마힌드라, 10월 5만8416대 판매..전년 比 14% 증가
  • 볼보트럭코리아,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 체결..사회공헌 강화
  • 디자이너 이상엽 전무가 말하는..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포인트는?
  • 제네시스 G90, 하루만에 사전 계약 2774대 달성..‘주목’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