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포트호프 아우디 디자인 전략 총괄, “미래에도 운전의 즐거움 필요하다”

포트호프 아우디 디자인 전략 총괄, “미래에도 운전의 즐거움 필요하다”Audi
2018-09-19 14:51   읽음 2,603
[사진] 클라우스 포트호프 아우디 디자인 전략 총괄


[샌프란시스코(미국)=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운전하지 않는, 레벨 5 단계의 완전 자율주행 시대에서 드라이빙의 개념을 언급할 수 있을까요?”

클라우스 포트호프(Claus Potthoff) 아우디 디자인전략 총괄은 18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진 아우디 e-트론 출시회에 앞서 가진 테크 데이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우디의 미래 디자인 계획을 전담하고 있다.

포트호프 총괄은 “(자율주행차를) 모빌리티라고 칭할 수는 있지만 이 차에 드라이빙의 개념을 언급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미래에도 스포티하고 프리미엄한 디자인을 갖췄음에도 주행을 즐길 수 있는 자동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아우디 에이콘 콘셉트


그는 단적인 예로 PB18 e-트론을 제시했다. 이는 최근 페블비치를 통해 공개된 아우디의 전기 스포츠카 콘셉트로, 필요에 따라 시트와 콕핏의 위치를 유동적으로 변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근래의 콘셉트카와는 달리, 자율주행 기능은 적용되지 않았다.

에이콘(Aicon)은 이와는 극명한 지향점을 지닌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레벨5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데다, 탑승 공간 전반을 디스플레이로 두르는 등, 주행이 아닌 ‘여정’의 편안함과 콘텐츠를 즐기는 데에 집중하는 차량이라는 것이다.

포트호프 총괄은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에이콘, 레이스트랙을 위해 만들어진 PB18는 향후 아우디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차량들”이라며 “이는 A, Q, R 시리즈로 대표되던 기존의 아우디 시리즈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아우디 PB18 e-트론


그는 이와 함께 “오늘 공개 될 e-트론은 이와 같은 전략의 기초적이자 클래식한 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우디는 오는 2025년까지 10개의 전동화 모델을 추가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며, 오는 2020년 경 포르쉐 타이칸을 기반으로 한 순수전기 스포츠카 'e-트론 GT'를 선보일 예정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아우디코리아 사장에 제프리 매너링 싱가포르 사장 선임..그 배경은?
  • 국내 출시 앞둔 닛산 알티마, 美 시장 가격 인상..그 배경은?
  • 포르쉐, ‘더 길어진’ 파나메라 출시 계획..향후 일정은?
  • 포르쉐, 세계 8번째 스튜디오 서울에 개소..“브랜드의 새 지평 열것”
  • 렉서스, 대형 SUV GX460 공개..럭셔리 크루즈 ‘주목’
  • 르노 스포츠카 브랜드 ‘알피느’가 공개한 ‘A110S’..특징은?
  • 애스턴마틴 발할라, 차세대 본드카로 낙점..영화 통해 첫 데뷔
  • 폭스바겐, 세단의 편안함과 SUV의 실용성을 더한...파사트 올트랙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6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