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젊어진 쌍용차 고객..티볼리 46% G4 렉스턴 24%는 2030 세대

젊어진 쌍용차 고객..티볼리 46% G4 렉스턴 24%는 2030 세대Ssangyong
등록 2018-10-08 09:13   읽음 1,272
[사진] 2019 G4 렉스턴 (트레일러)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G4 렉스턴과 티볼리가 쌍용차의 소비층까지 바꾸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30층의 유입이 늘어난 점은 눈길을 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5일 경기도 김포에 위치한 호텔마리나베이에서 미디어 시승회를 갖고, 주요 제품 전략 설명과 고객 프로파일링 등을 통해 G4 렉스턴의 2030 고객 비중은 24%, 티볼리는 46% 수준을 형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G4 렉스턴의 경우, 대형 SUV에 속하는 체급 상 4050 연령 고객의 비중은 61%로 가장 높았으나, 30대는 19%로 뒤를 이었으며, 60대가 12%, 20대가 5%, 70대 이상은 4%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 쌍용차, 2019 티볼리


티볼리는 이 보다는 젊은 고객층의 비중이 더 높게 나타났다. 티볼리 구매자의 가장 많은 연령대는 40대로 26%의 점유율을 나타냈지만, 20대와 30대의 비중은 각각 21%, 25%로, 이는 소형 SUV 세그먼트 중 가장 높은 수준이라는 게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여성 고객의 비중 또한 동급에서 제일 높았다. 티볼리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집계된 성별 데이터에 따르면, 여성은 64%, 남성은 36%를 보였다. 이는 남성의 구매 비중이 높은 SUV 세그먼트의 특성과는 차이를 보이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석우 쌍용차 마케팅 팀장은 “2030층은 물론 여성 고객의 비중이 높다는 건 티볼리가 SUV에 대한 거부감과 진입 장벽을 낮추는 데에 큰 역할을 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젊고 트렌디한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지속적으로 이어갈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쌍용차, 2019 티볼리 에어


한편, 티볼리가 속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연간 14만대, G4 렉스턴이 속한 대형 SUV 시장은 2만8000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업계는 두 시장이 오는 2022년 경 각각 15만대, 5만5000대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맥라렌, ′720S 스파이더′ 공개..페라리 488 스파이더와 ‘경쟁’
  •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출시..가격은 3475만~4408만원
  • 현대차, 100만km 주행한 그랜저 고객에 감사패 전달..‘눈길’
  • 폭스바겐코리아, 겨울철 정비 서비스 실시.. 부품 15~20%할인
  •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적용된..신기술·신사양 살펴보니...
  • 맥라렌, 제로백 2.9초의 수퍼카 600LT 출시..판매 가격은?
  • V8 엔진, 3년 만에 ‘세계 10대 엔진’ 복귀..GM·포드 수상 영예
  • 현대차·울산시,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수소인프라 확충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