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LOGIN
데일리카 ID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십시오.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회원 ID
패스워드
인물/인터뷰

기사공유

타케무라 렉서스 사장이 전하는 품질 경쟁력 확보 노하우는?

타케무라 렉서스 사장이 전하는 품질 경쟁력 확보 노하우는?Lexus
등록 2018-10-08 15:36   읽음 1,409
[사진] 타케무라 노부유키(武村信之) 렉서스 사장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좋은 성과를 보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렉서스는 그 중에서도 (다른) 무엇보다 판매는 끝이 아니라 고객과 인연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는 철학을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최근 국내에서 시판되고 있는 국산 및 수입 브랜드를 대상으로 자동차 조사 업체 컨슈머인사이트가 발표한 초기품질 및 내구품질 부문에서 독보적 1위를 차지한 타케무라 노부유키(武村信之. 50) 렉서스코리아 사장의 얘기다.

렉서스 브랜드는 이번 조사 결과에서 초기품질 부문에서는 82점을 얻었고, 내구품질 부문에서는 200점을 얻어내는 등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았다.

초기품질에서는 토요타가 118점, 아우디 136점, 볼보 146점, BMW 147점, 현대차 151점, 메르세데스-벤츠 157점, 폭스바겐 166점, 기아차 175점, 한국지엠 177점 순을 나타냈다.

[사진] 뉴 제너레이션 ES 300h


또 내구품질에서는 토요타가 230점, 아우디 279점, BMW 299점, 메르세데스-벤츠 312점, 현대차 332점, 기아차 387점, 르노삼성 388점 순으로 조사됐다.

초기품질과 내구품질 지수의 산업 평균은 각각 166점, 361점 등 이었다. 품질 지수는 차를 구매한 이후 소비자들이 차를 타고 다니면서 받는 스트레스나 불만이 얼마만큼 적게 나오는 가를 기준으로 산정하기 때문에 점수가 낮은 것이 품질 만족도가 더 좋다는 의미다.

결과적으로 우리나라 자동차 소비자들은 렉서스와 토요타 등 일본차 브랜드가 품질 경쟁력 측면에서 독일차와 한국차, 미국차 브랜드보다 낫다고 판단했다.

타케무라 사장은 이에 대해 “렉서스 브랜드는 차량을 보유한 고객 한 분 한 분과의 관계를 소중히 하고 있다”며 “고객과의 접점에서 (소비자들에게) 렉서스만의 환대(오모테나시)와 감동을 전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렉서스 LS500


그는 이와 함께 “인프라뿐 아니라 렉서스 구성원의 마인드가 ‘고객 제일주의(Customer First)’라는 기본 철학으로 하나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 아니겠냐”고 렉서스 브랜드의 품질 경쟁력 노하우를 소개했다.


타케무라 사장은 “고객을 향한 마인드가 차이를 만들어 낸다고 생각한다”며 “당장의 경쟁우위 확보보다 놀라움과 감동의 경험을 통해 첫만남부터 평생 동안 ‘고객과의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자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렉서스는 올해들어 지난 8월까지 한국 시장에서 총 7577대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의 8174대 대비 소폭 하락한 수치다. 그러나 렉서스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신형 ES300h이 본격 투입되기전에 공급 물량이 모두 소진됐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적절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캠시스, 초소형 전기차 CEVO-C 공개..르노 트위지에 도전장
  • 토요타, 프리우스·아발론 美 시장서 100만대 리콜 계획..그 이유는?
  • 혼다, 하이브리드 시장서 뒷심..어코드 판매량 두 배 ‘껑충’
  • 르노 마스터, 전기차·특장차 라인업 추가 계획..소형 밴 ‘캉구’도 조율중
  • 기아차, 출동서비스 확대..“전기차 배터리 방전 걱정 이젠 그만!”
  • 유로앤캡 충돌 테스트서 ‘에어백 조작’ 의심 발견..문제는 싸인펜(?)
  • [브랜드 히스토리] ‘기술의 닛산’ 브랜드 밸류 높인..알티마
  • [김필수 칼럼] ‘내로남불’, 부작용 심화된 김영란법..개선책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