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상용 중고차도 품질 인증제 실시..현대차 내년 도입 계획 ‘주목’

상용 중고차도 품질 인증제 실시..현대차 내년 도입 계획 ‘주목’Hyundai Truck & Bus
등록 2018-10-10 15:09   읽음 981
[사진] 현대차 쏠라티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트럭과 버스 등 상용차도 품질 인증제가 도입된다.

현대자동차는 ‘인증 중고차’ 위탁사인 오토플러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제조사가 품질 인증 기준을 제시하는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업무협약을 맺은 오토플러스는 국내 최대의 중고차 상품화 공장을 보유한 자동차 유통관리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내년 초부터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은 현대차가 중고 상용 차량의 품질을 인증하여 고객이 믿고 살 수 있는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고객으로부터 상용 차량 매매 의뢰가 들어올 경우 중고차 매매 위탁사에서 해당 차량을 평가 한 후 매입을 하게 된다.

이후 중고차로 판매 하기 위해 차량 정밀 검사 및 품질 개선 등의 상품화 과정이 진행되며, 현대차는 검사 및 수리 부분에 대한 전문 기술과 가이드 라인을 제공한다.

[사진] 현대차 엑시언트 (대형트럭 자율주행 성공)


가이드 라인에 적합하게 상품화를 마친 차량은 품질 검수 체계를 통과한 상용 인증 중고차로 인정되며 향후 중고차 매매 위탁사를 통해 상용 중고차 최초로 품질 보증을 제공 받게 된다.

이와 더불어 상용 인증 중고차 전용 금융 상품도 출시해 고객의 안전과 경제적 혜택을 극대화 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차의 잔존가치 증가로 인한 실질적 차량 소유 비용 절감과 중고 차량 판매 과정의 편의 상승으로 고객 만족감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국내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 중고차 가격의 표준화로 상용 중고차 시장의 투명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고 중고 차량을 인증하는 과정에서 차량의 품질 강화를 통해 중고 상용차의 신뢰도를 높이고 혹시 모를 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제조사로서 신차를 판매하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닌, 고객의 신차 구매부터 중고차 처리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위탁사의 상용차 전용 상품화 공장이 완공되는 내년 초부터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 시장이 한층 투명해져 상용차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현대차는 ▲신차 판매 ▲중고차 매매 ▲정비서비스 제공 ▲부품 판매등 다양한 기능이 종합 된 상용 복합(4S)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포르쉐, ‘911’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추가 계획..700마력 파워(?)
  • 엔진·농기계 ‘한국구보다‘, ‘수출의 탑’ 수상..800만불 수출 달성
  • 맥라렌, ′720S 스파이더′ 공개..페라리 488 스파이더와 ‘경쟁’
  • BMW i8 쿠페, 초고성능 한국타이어 장착..‘눈길’
  • 로터스, 28억 짜리 전기 하이퍼카 ‘오메가’ 콘셉트 공개 계획..출시 일정은?
  • 쌍용차·SK텔레콤, 고정밀지도 개발..자율주행 기술 연구 ‘박차’
  • 수입 상용차, 11월 총 399대 등록..볼보트럭 1위
  • 폭스바겐코리아, 겨울철 정비 서비스 실시.. 부품 15~20%할인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