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르노 마스터, 영업 9일 만에 계약 250대 돌파..“현대기아차 독점 깨겠다”

르노 마스터, 영업 9일 만에 계약 250대 돌파..“현대기아차 독점 깨겠다”Renault Trucks
2018-10-16 15:55   읽음 5,528
[사진] 르노 마스터


[용인=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르노의 상용밴 ‘마스터’가 사전 계약 250여대를 넘어섰다. 이는 영업일수 기준 9일 만에 이뤄진 결과다.

르노삼성자동차의 국내영업을 총괄하고 있는 김태준 상무는 16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르노 테크놀로지 코리아에서 가진 마스터 출시회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기존 중형 상용차 시장의 변화를 시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


그는 “마스터의 사전계약 대수가 250대를 넘어선 건 당초 기대치를 뛰어넘는 반응”이라며 “대안이 없던 국내 상용차 시장에서 르노삼성이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지난 2일 마스터의 사전계약을 시작한 이후, 지난 15일부터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마스터는 개방된 형태의 적재함이 아닌, ‘패널 밴’형태와 세미 보닛(보닛(Semi-Bonnet) 타입의 전면부를 갖춘 디자인을 지녔으며, 이를 통해 화물 적재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사진] 르노 마스터 컨버전 플랫폼


국내 시장에는 화물밴 모델이 우선적으로 선보여지며, 유럽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컨버전 모델과 승합 모델은 시장의 초기 반응에 따라 내년 중 도입 유무를 결정할 계획이다. 캠핑카, 탑차 등의 목적으로 개조가 가능한 컨버전 모델의 경우, 국내 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다양한 특장 라인업을 선보이는 계획 또한 준비 중에 있다.


다만, 수입 판매되는 모델의 특성 상, 물량 공급은 변수로 남아있을 전망이다. 올해가 불과 2개월이 채 남지 않은 데다, 유럽 지역의 연말연시 휴가로 인한 생산량 감소 또한 걸림돌로 지적된다.

[사진] 르노 마스터


이에 대해 김 상무는 “현재의 계약 추세로 봐선 일부 고객들에게 제품 공급에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면서도 “올해의 수요를 충분히 판단해 내년 도입 규모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르노삼성은 마스터를 통해 현대기아차의 중형 상용차 독점 구조를 깨겠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포터, 스타렉스, 기아차 봉고가 속한 중형 상용차 시장의 작년 누적 판매량은 20만6337대로, 르노삼성은 이 시장에서 마스터를 통해 점유율 10%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부가티가 공개한 108억원짜리 슈퍼카 센토디에치..W16 탑재
  • 한국GM 쉐보레, 수입차협회 회원사 승인..‘수입차’로 변신
  • 실리콘 밸리에서 탄생한 1200마력 세단, 드라코 GTE
  • 벤츠, 순수 전기밴 ‘EQV’ 공개..주행거리는 405km
  • 벤츠, 럭셔리카 ‘마이바흐 풀만’ 공개..출시 일정은?
  • 한국차가 더 팔리는데..러시아인, 일본차가 한국차보다 ′믿음직′
  • 폭스바겐, 투아렉 판매 재개 임박..V6 디젤 투입(?)
  • 당현함, KT SK LG 인터넷가입..TV결합상품 최대 46만원 설치당일 지급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77 배너
75 배너
2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