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BMW, 미니·X5·7시리즈 등 추가 리콜..총 6만5000대 규모

BMW, 미니·X5·7시리즈 등 추가 리콜..총 6만5000대 규모BMW
등록 2018-10-23 08:30   읽음 3,065
[사진] 3세대 뉴 X5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차량 화재 가능성으로 인한 예방적 차원의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 리콜 규모는 총 6만5000대 수준이다.

BMW코리아는 23일 2011년 5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생산된 BMW와 미니 디젤차에 대한 EGR 모듈의 리콜 대상 차종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대상 차종은 미니쿠퍼 SD, BMW 750Ld xDrive, GT 30d xDrive, X5 30d 등 총 6만5763대로, BMW는 해당 차량 소유주에게 리콜 통지서를 발송할 예정이다.

[사진] MINI 브릭 레인 에디션


리콜 사유는 기존과 동일한 EGR 쿨러의 누수로 인한 흡기다기관 천공 현상으로, 이로 인해 극히 드문 경우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게 BMW 측의 설명이다.

대상 차종은 정부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 것으로, 기존 리콜 대상 차종 대비 화재 위험은 낮지만, 예방적이고 선제적 차원의 조치라는 입장이다. 현재 판매중인 디젤차와는 무관하다는 점도 강조됐다.

그간 BMW는 기존 리콜 대상이 아닌, 다른 차량의 추가적인 개별 사례를 확인해왔으며, 추가 발견 사항을 관련 당국에 보고해왔다. 사고 가능성은 낮지만, BMW는 예방적 조치의 일환으로 리콜 대상 차종을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사진] BMW 뉴 7시리즈


한편, BMW는 지난 7월 말, 전 세계에서는 처음으로 디젤차의 화재 가능성을 이유로 리콜을 시작했으며, 8월부터 진행 중인 10만6000대의 차량 중 5만9900대가 지난 21일 기준 리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최종식 쌍용차 사장, “인건비 토요타·폭스바겐 비해 3~4% 높아..대책 절실”
  • 스포츠세단 제네시스 G70..‘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이유는?
  • 벤츠 밴 바디빌더 와이즈오토, 지난해 총 93대 판매..전년 比 2배 증가
  • 벤츠, 올해만 신차 19종 투입 계획..전기차·PHEV 도입 확대
  • 판매서비스 만족도 1위 기록한 르노삼성..판매 확대 ‘결의’
  • 디젤 생산 중단한 포르쉐, 역대 최다 판매 기록..파나메라 ‘인기’
  • [구상 칼럼] 미래 자동차 디자인의 변화와 방향성
  • 폭스바겐·포드, 전기차 ·상용차 협력.. 동맹 출범 임박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