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판매실적
목록

기사공유

적자 폭 급증한 쌍용차..그 이유는 ‘수출 부진’

적자 폭 급증한 쌍용차..그 이유는 ‘수출 부진’Ssangyong
등록 2018-10-31 09:18   읽음 1,755
[사진] 쌍용차,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현대차와 기아차가 어닝쇼크를 기록한데 이어 쌍용자동차도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자동차 산업 위기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31일 쌍용자동차가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쌍용차는 3분기 3만5136대를 판매했다. 분기별 판매대수는 2003년 3분기(2만6784대) 이후 최대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4세대)


렉스턴스포츠가 특히 내수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7월 한 달 동안 렉스턴스포츠는 올해 월간 최대 판매(4012대) 기록을 세웠다.

덕분에 쌍용차는 내수 판매가 지난해 3분기 대비 0.7%포인트 늘었다.

[사진]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영국 론칭


매출도 늘고 있다. 3분기 매출(9015억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09% 늘었다.


하지만 적자는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3분기 17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던 쌍용차는 올해 3분기 손실폭(-219억원)이 오히려 늘었다.

[사진] G4 렉스턴


수출 부진 때문이다. 3분기 수출은 13.7% 줄었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9월부터 렉스턴스포츠를 중남미 지역에 수출하면서 수출도 점차 회복될 것”이라며 “고객 선호도가 높은 SUV 판매를 늘려 수익성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BMW,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친환경 라인업 강화
  • 현대기아차, 중국 지역 임원인사 단행..시장 경쟁력 강화
  • [김필수 칼럼] 전형적인 후진국형 교통 시스템..개선 방안은?
  • 볼보트럭코리아,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 체결..사회공헌 강화
  • 푸조, 송파 전시장 오픈..3개 전시장 추가 개소 예고
  • 폭스바겐, 사실상 ‘탈 디젤’ 선언..전기차에만 38조 배팅
  • 소비자들이 알아야 할 상식..자동차 고장 반복되면 신차로 교환
  • [시승기] ‘보스’가 음악으로 디자인한 감성 SUV..르노삼성 ‘QM6 GDe’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