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판매실적
목록

기사공유

잘나가던 수입차, 성장세 주춤..BMW 화재 사태 여파(?)

잘나가던 수입차, 성장세 주춤..BMW 화재 사태 여파(?)BMW
등록 2018-10-29 09:43   읽음 2,070
[사진] BMW 뉴 520i 럭셔리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올해 상반기 내수 판매가 크게 늘었던 수입차가 하반기 들어 판매 부진 현상에 시름하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가 연초 제시했던 목표도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수입차 누적 판매량은 총 19만755대였다.

연초 판매량이 고공행진했던 것과 비교하면 기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실제로 월간 수입차 판매량은 1월(2만175대)부터 7월(2만518대)까지 7개월 중에서 2월(1만9928대) 한 달을 빼면 모두 2만대 이상 팔렸다. 2월 판매량도 2만대에 불과 72대 못 미친 수준이었다.

[사진] BMW 5시리즈


이처럼 잘 나가던 수입차 판매량에 변화의 조짐이 발생한 건 지난 8월이다. 8월 내수 수입차 판매대수는 1만9206대로 감소했다.

또 9월(1만7222대)에는 올해 들어 월간 판매량이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로 인해 올해 1월 18.3%를 기록했던 수입차 점유율은 9월에는 15.8%까지 하락했다.

수입차 판매가 급감한 가장 큰 이유는 BMW 리콜사태가 꼽힌다. 한때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수입차 시장을 양분했던 BMW 9월 판매량(2052대)은 작년 동기 대비 61.3% 감소했다.


[사진] BMW 뉴 520i 럭셔리


이로 인해 연간 25만대 판매를 내세웠던 수입차 업계는 연간 목표 달성이 힘들어졌다.

수입차 업계는 연말까지 남은 3개월 동안 매월 평균 1만9000여대를 판매할 경우 목표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GM, 새 엠블럼 상표권 출원..캐딜락 V 시리즈에 적용 계획
  • 현대차, i30 이어 벨로스터도 TCR 레이스카 제작..내년 공개 계획
  •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 BMW,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친환경 라인업 강화
  • 다임러·BMW·폭스바겐에 ‘쓴소리’ 직언한 獨 경제부 장관..왜?
  • 한국지엠, 신형 카마로 12월 국내 투입..2.0 터보 출시 가능성은?
  • 현대기아차 개발 중인 직렬 6기통 디젤엔진..내년 GV80 첫 탑재 유력
  • 오펠, 향후 2년간 8개 신차 출시 계획..전기차에 ‘올인’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