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 10월 내수 6만6288대 기록, SUV 강세 ‘지속’

현대차, 10월 내수 6만6288대 기록, SUV 강세 ‘지속’ Hyundai
2018-11-01 16:08 등록   1,119 읽음
[사진]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 (저마찰로시험. 신형 싼타페)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현대자동차는 10월 내수 6만6288대, 해외 34만187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한 총 40만816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25.0% 증가한 수치다.

세단은 그랜저가 9037대(하이브리드 2300대 포함) 판매되며 내수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7228대, 쏘나타가 6326대(하이브리드 333대 포함) 등 총 2만4347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가 9781대, 코나 5375대(EV모델 2473대 포함), 투싼 4865대, 맥스크루즈 25대 등 전년 동월 대비 74.0%가 증가한 총 2만173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싼타페는 국내 시장에서 8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에 올랐으며, EV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5월 본격 판매를 시작한 이후 월 최다 판매로 인기를 입증했다.

[사진] 코나 일렉트릭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3411대, G70 1406대, EQ900 309대 판매되는 등 총 5126대가 판매됐다.

특히 연내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과 초대형 SUV 신차를 론칭시켜 판매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4242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400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SUV 시장에서는 맏형 싼타페를 중심으로 투싼과 코나가, 세단 시장에서는 그랜저와 아반떼가 10월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면서 “이 달 말 신차급 디자인 변경과 상품성이 대폭 강화된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의 성공적인 출시에 역량을 집중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신차 및 주력 차종에 대한 판촉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연말까지 판매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h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사상 최고 실적 기록한 포르쉐, 전 직원에 성과금 지급..’눈길’
  • 리스터, 노블리(Knobbly) 콘셉트 양산 계획..특징은?
  • [시승기] 기대 이상의 퍼포먼스 발휘하는..혼다 어코드 2.0T
  • 아우디, Q7·A3 가솔린 배출가스 인증 승인..디젤차 배제(?)
  • BMW, ‘2시리즈 그란쿠페‘ 티저 공개..날렵한 디자인 ′눈길′
  • 기아차, 中 전략형 SUV ‘KX5’ 상하이서 공개 계획..특징은?
  • [김필수 칼럼] 비극적 결말 이끄는 르노삼성 노조..파국 원하나?
  • [김필수 칼럼] 완성차의 편의장치 극대화..중소기업의 불편한 진실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