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볼보 이어 토요타도 고객 서비스 강화..‘킨토’ 서비스는?

볼보 이어 토요타도 고객 서비스 강화..‘킨토’ 서비스는?Toyota
등록 2018-11-06 11:21   읽음 1,893
[사진] FT-86 Open concept


[데일리카 양희준 기자] 토요타가 오는 2019년부터 운전자에게 자동차 구독 서비스를 실시한다.

6일 로드쇼(ROAD SHOW)에 따르면, 토요타는 내년부터 ‘킨토(Kinto)’라는 자동차 구독 서비스를 일본 도쿄에서 시행한다.

킨토는 볼보의 케어 바이 볼보 서비스(Care by volve subscription service)와 같은 개념이다. 볼보의 경우에는 이미 미국을 포함한 여러 시장에서 좋은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토요타 86


토요타의 킨토 서비스는 세금과 보험료, 유지비까지 포함된 금액을 매월 지불하면, 운전자가 원하는 토요타 차량을 가질 수 있는 서비스이다.

킨토 서비스는 볼보의 서비스와는 약간의 차이를 보인다. 토요타는 계약상 의무적인 날짜에 제한을 두지는 않는다. 서비스 이용자는 언제든 취소할 수 있다.

토요타의 아키오 토요다 사장은 “킨토 서비스는 구매자가 토요타 차량을 원하는 걸 언제든 현실로 만들 수 있다”며 “뿐만 아니라 구매자가 다른 차량으로 바꾸고 싶다면 바꿀 수도 있고, 더 이상 타고 싶지 않다면 반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토요타, 86 슈팅 브레이크 컨셉


킨토 서비스에는 토요타 브랜드의 보상 프로그램도 포함된다. 정기 점검과 안전 주행 감시 기능도 적용된다. 표면상으로 차량을 잘 관리한 운전자에게는 혜택이 주어진다. 그러나 토요타는 아직은 구체적인 보상 프로그램을 정하지는 않은 상태다.

킨토 서비스는 오는 2019년 일본 도쿄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된다. 토요타는 시범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운영되는 경우 지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hjya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GM, 새 엠블럼 상표권 출원..캐딜락 V 시리즈에 적용 계획
  • 폭스바겐, 포드와의 합병 가능성 부인..“협력은 계속 될 것”
  • 현대차 미국법인, 코나 일렉트릭 공급 확대 요구..그 배경은 ?
  • 현대기아차 개발 중인 직렬 6기통 디젤엔진..내년 GV80 첫 탑재 유력
  • 인기 옵션 장착하면.. 중고차 매매 ′해결완방(?)′
  • 유류세 인하 2주..휘발유 전국 평균 139원 하락했지만...
  •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 푸조, 송파 전시장 오픈..3개 전시장 추가 개소 예고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