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독일차의 역습 ″경쟁자가 없다″

독일차의 역습 ″경쟁자가 없다″Mercedes-Benz
2018-11-06 11:46   읽음 4,215
[사진] 폭스바겐 파사트 TSI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독일 4대 자동차 브랜드가 한국 수입차 시장을 독식하고 있다. 한때 각종 악재로 흔들렸지만 오뚜기처럼 되살아나면서 "적수가 없다"는 평가도 나온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 등 독일차 4대 브랜드는 점유율 60%를 돌파했다.

[사진] 벤츠, 플러그인하이브리드 C300de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벤츠의 지난달 판매량은 6371대로 전년 동기 대비 40.4% 늘었다. 전월에 비해서는 227.9%나 증가하면서 올해 누적 판매량도 5만7117대를 기록했다.

수입차 업계 2위 BMW도 빠르게 화재 사태를 극복하고 있다. 가솔린 버전인 520i가 398대 팔리며 실적을 받쳐줬다. 또 내년 풀체인지를 앞둔 3시리즈 재고 모델에 수요가 몰리며 판매량이 회복됐다.

[사진] BMW, 뉴 8시리즈 컨버터블


디젤게이트로 한국서 판매를 한때 중단했었던 아우디와 폭스바도 독일 '빅4' 구도를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지난 9월 판매량이 수입차 업계에서 각각 1위와 2위였다. 신규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식(WLTP) 인증이 늦어져 물량 부족을 겪고 있는 벤츠와 BMW를 밀어내고 판매 1,2위에 등극했었다. 아우디 A6를 비롯해 폭스바겐 파사트, 티구안이 대표적인 인기 모델이다.

[사진] 아우디 A6 35 TDI


10월 판매량은 이보다 줄었지만 아우디 폭스바겐이 본격적인 영업에 나서면서 독일차의 시장 점유율은 다시 60%를 넘어섰다(60.2%).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무려 20.2%나 증가한 수치다.

물론 독일 자동차 브랜드가 인기를 얻는 동안 다른 자동차 브랜드도 판매량을 늘렸다. 도요타, 랜드로버, 볼보가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대표적인 수입차 브랜드다. 특히 한국도요타는 3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45% 성장한 1만1927대를 판매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독일차 브랜드가 이보다 더 크게 성장하면서 빛이 바랬다.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아차 K5·렉서스 ES300h, 중고차 잔가율 ‘최고’..그 이유는?
  • 스코다, 전기차 ‘시티고-e’ 공개 계획..폭스바겐 ′업!′ 설계 공유
  • 르노삼성, SM3·SM5·SM7·QM5 에어컨필터 무상 제공..AS 강화
  • 30대는 BMW 3시리즈 ·40대는 벤츠 E클래스에 관심..왜?
  • 야마하뮤직, ‘야마하 피아노 데이’ 개최..키보드 교육 실시
  • 애스턴 마틴, 영화 007 기념 ′DBS 슈퍼레제라′ 출시..50대 한정 판매
  • BMW, 소형 해치백 신형 1시리즈 티저 공개..출시 일정은?
  • 폭스바겐, 북미 전략형 콤팩트 SUV 투입 계획..차명은 ‘타렉’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