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공개..럭셔리+스포티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공개..럭셔리+스포티Bentley
2018-11-27 09:15 등록   23,565 읽음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벤틀리가 26일(현지시각) 고급스러움에 스포티함을 더한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이하 GTC)’을 공개해 주목된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제 3세대로 거듭났던 올-뉴 벤틀리 컨티넨탈 GT는 소프트톱을 장착한 GTC의 등장으로 경쟁력을 강화했다. 쿠페에 기반한 컨티넨탈 GTC는 EXP 10 스피드6 콘셉트에서 영향을 받은 외관과 넓어진 내부공간, 그리고 첨단 사양을 동일하게 갖췄다. 두 모델은 언뜻 보기에는 외관상 차이점이 없어 보이지만, 소프트톱을 적용한 루프 시스템과 이로 인해 후방 디퓨져 디자인이 다소 수정된 것을 볼 수 있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2019 컨티넨탈 GTC의 차량 동력원으로는 쿠페와 동일한 6.0리터 W12 엔진이 장착되어 최대 630마력에 91.8kg.m 토크를 발휘한다. 0-100km/h 가속력은 3.7초로 0.1초 느려졌으나 여전히 강력하며, 최대시속은 333km/h로 동일하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컨버터블의 차량 가속도가 0.1초 늘어난 이유는 Z-폴딩 루프 시스템이 후방에 탑재됐기 때문이다. 차량 지붕은 덜어냈으나 비틀림 강성을 높이는 등 섀시 보강작업을 했고, 오픈톱 시스템이 장착된 덕에 컨티넨탈 GTC의 공차중량은 쿠페보다 약 160kg 무거운 2,414kg로 늘어났다. 후방 적재공간은 358리터였던 쿠페보다 123리터 적은 235리터를 제공한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컨티넨탈 GT 컨버터블의 소프트톱은 최대 48km/h의 속도 이내에서 작동되고, 개폐시에는 19초가 걸린다. 벤틀리는 새로운 폴딩 루프가 보다 “스포티한 모습”을 지니도록 설계되었으며, 3개의 차음장치가 적용돼 보다 조용한 주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패브릭 루프 옵션으로는 트위드 마감을 포함해 총 일곱 가지로 제공된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2019 컨티넨탈 GTC의 인테리어는 외관과 동일하게 쿠페의 모습을 그대로 가져왔으며, 여기에 오픈톱에 필요한 기능들만 추가됐다. 좌석에는 이전보다 조용하게 따뜻한 바람을 공급하는 넥워머 시스템이 설치되었고, 시트와 암레스트에는 열선이 적용됐다. 가운데 자리잡은 12.3인치 터치스크린과 디지털 계기판, 간결한 디자인의 원형 공조 시스템과 데시보드 구성은 그대로이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그 밖에도 컨버터블 버전에는 쿠페와 같은 48V 전동 액티브 롤 콘트롤 시스템과 액티브 4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되며, 토크 벡터링 시스템과 4가지 운전모드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2019 컨티넨탈 GTC는 내년 상반기에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며, 유럽기준 약 19만 8천유로(한화기준 약 2억 6천만원)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될 전망이다.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사진] 벤틀리, 2019년형 컨티넨탈 GT 컨버터블


13012king@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TV 데일리카] 노후 경유차, 초미세먼지 농도 측정해보니..충격!
  • [구상 칼럼] 마초적 디자인의 자동차들..매력 포인트는?
  • 기아차, 스팅어 알칸타라 에디션 출시..가격은 3880만원
  • 수입차 1세대 김용욱 태안모터스 전무..그가 전하는 영업 노하우는?
  • 쌍용차, 신형 코란도 티저 추가 공개..동급 최대 적재능력 강조
  • 오트보쉬 롤스로이스 CEO, “올해도 성장 전망..양적 확대는 관심없다”
  • 수소전기차 넥쏘, 연료탱크가 폭발한다면..그래도 안전할까?
  • JD파워 내구성 조사 순위, 쉐보레는 오르고 현대기아차는 하락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