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칼럼
목록

기사공유

[구상 칼럼] 차별화 강조한..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특징은?

[구상 칼럼] 차별화 강조한..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특징은?Genesis
등록 2018-12-06 09:00   읽음 4,171
[사진] 제네시스 G90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가 제네시스 브랜드 명명법에 따라 G90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됐다.

1999년에 미쓰비시와 공동개발로 등장한 각진 디자인의 에쿠스에 이어 2008년에 2세대 모델이 곡선적인 디자인으로 역시 에쿠스 라는 이름으로 나왔고, 2016년에 3세대 모델이 에쿠스 라는 이름 대신에 EQ900이라는 이름으로 나왔었다. 그리고 3세대 모델이 이제 페이스 리프트 돼서 G90으로 나온 것이다. 이제는 완전히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모델로 나왔다.

[사진] G90 페이스 리프트


가장 큰 변화는 앞 얼굴에서 이전의 검소한(?) 크레스트 그릴을 버리고 새로운 오각형 개념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슬림한 LED 헤드램프이다. 사실 이전의 크레스트 그릴은 캐스캐이딩 그릴이라고 불리는 현대브랜드의 그릴, 특히 IG그랜저의 그것과 본질적으로 동일한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크레스트 그릴과 캐스캐이딩 그릴은 물론 곡률이 다르고 세부적인 형태도 달랐지만, 고급 브랜드와 대중 브랜드의 차별성을 주어야 하는 목적에서는 그다지 효과적이지 못한 디자인이었다.

[사진] G90과 EQ900의 앞모습


위상기하학(Topology)적 관점에서 완전히 동일한 형태이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에서 새로운 오각형 그릴은 브랜드의 차별성을 보여주는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다.

1세대 에쿠스(LZ)의 제원은 전장 5065, 1870, 전고 1480, 축거 2840 이었고, 2세대 에쿠스(VI)의 제원은 전장 5160, 전폭 1900, 전고 1495, 축거 3035 였다. EQ900의 제원은 전장 5,205mm, 전폭 1915, 전고 1495, 축거 3160 이다. 점점 커져온 셈이다.

[사진] G90과 EQ900의 뒷모습


게다가 1세대 에쿠스는 뉴 그랜저의 전륜구동 플랫폼을 바탕으로 개발됐으면서, 고급승용차로서 정통 3박스 구조의 세단 실루엣을 보여주는 차체 형태이기는 하지만, 매우 긴 앞 오버행과 긴 뒤 트렁크의 비례로 상당히 보수적인 인상이었다.

물론 1세대 에쿠스의 차체 디자인은 현대자동차가 디자인 한 것이 아니라, 미쓰비시의 디자인이 채택된 것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일견 1989년에 등장했던 1세대 렉서스 LS 세단을 연상시키는 차체 형태와 닮아 있다.

[사진] G90의 리어 쿼터뷰


이는 다른 말로 표현한다면 일본 미쓰비시의 렉서스 콤플렉스가 나타난 것이라고 말해도 무방할 듯 하다. 이후 현대자동차의 디자인으로 개발된 2세대부터는 짧고 역동적인 트렁크 비례에 의한 전혀 다른 차체 디자인을 볼 수 있다.

이번에 등장한 G90는 페이스 리프트(face lift) 모델인데, 사실 대개는 그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앞 얼굴만 살짝 바꾸는 정도의 변경이어야 하지만, G90는 후드와 펜더, 그리고 범퍼는 물론이고,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심지어 뒤 펜더, 트렁크 리드, 뒤 범퍼와 테일 램프 등 거의 풀 모델 체인지에 필적할 만큼의 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한 모습으로 나왔다.

[사진] 위로부터 G90과 EQ900, 2세대, 1세대 에쿠스의 측면 뷰


이렇게 대대적인 변화를 더한 것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모델이라는 점도 있겠지만, 한편으로 제네시스 브랜드를 현대자동차 브랜드와 보다 차별화 시키는 디자인으로 제시하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이들 두 브랜드의 그릴, 크레스트와 캐스케이딩은 각이 서 있다는 점과 상대적인 곡선형이라는 차이점은 있었지만, 조형을 분석하는 위상기하학(Topology)의 개념에서는 차이가 존재하지 않는, 본질적으로 동일한 육각형 형태였다.

[사진] 차체 색으로 마감된 G90의 라디에이터 그릴 상부


그런 이유에서 대중 브랜드와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차별성을 나타내기 위한 디자인으로 보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G90의 오각형 개념의 그릴이 등장하면서 기하학적 개념은 물론이고, 세부 형태에서도 캐스캐이딩 그릴과 확연한 차이를 가지게 되었다.

새로운 라디에이터 그릴은 크기도 이전의 모델보다 커졌고, 메시 형태 그릴이 강렬한 인상을 풍기고 있어서 브랜드의 플래그 십 모델의 이미지를 준다.

[사진] 라디에이터 그릴 상부에 크롬을 적용한다면?


한 가지 드는 생각은 현재의 그릴 상부에 제네시스 엠블럼이 부착된 차체 색 부분에 크롬 질감을 적용한다면 좀 더 플래그 십다운 면모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한편으로 그 부분의 양쪽에 분할선이 설정되어 있는 걸 보면 향후에 크롬 적용을 염두에 둔 듯이 보이기도 한다.

페이스 리프트 된 G90의 헤드램프에는 LED 기술이 쓰이면서 보다 슬림한 비례의 렌즈와 상하로 구분된 네 개의 조형요소로 구성되어 명확한 차별성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G90의 측면 방향지시등


게다가 헤드램프에서 앞 펜더 측면까지 연결된 이미지로 만들어진 긴 띠 형태의 측면 방향지시등은 물론 실제로 연결된 것은 아니지만, 방향지시등이 켜질 때 확연하게 구분되는 이미지를 보여준다.

한편 실내의 색상과 질감은 채도가 높아지면서 밝은 색상의 선택도 가능해졌다. 이러한 밝은 색상은 국내보다는 미국 시장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한 것 같은 인상이 들기도 한다.



[사진] 밝은 색상이 적용된 G90의 앞 좌석과 실내


페이스 리프트로 등장한 G90의 차체 디자인 이미지는 전반적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조형을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차량들과 확연히 구분되는 이미지로 바꾸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한편으로 현대 브랜드의 차량들 역시 콘셉트 카 ‘르 필 루즈’에서 선보인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디자인 조형 성향의 방향으로 나아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향후에 제네시스 브랜드와 현대 브랜드의 차체 디자인은 명확히 다른 방향으로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밝은 색상이 적용된 G90의 뒷좌석과 실내


구상 국민대학교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교수 koosang@kookmin.ac.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맥라렌, ′720S 스파이더′ 공개..페라리 488 스파이더와 ‘경쟁’
  • 현대차, 11월 내수 6만4131대 기록..친환경차 ‘인기’
  •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올해 포털사이트서 검색 1위 기록..그 이유는?
  • [TV 데일리카] 제주서 개관한 ‘푸조·시트로엥 박물관’..영상으로 살펴보니...
  • 수입차, 11월 2만2387대 신규 등록..벤츠 ‘나홀로 독주(獨走)’
  • 김동구 수도권대기환경청장, “경유차는 초미세먼지의 주범”
  • 아우디, 더 커진 ‘A4 아반트‘ 주행 테스트 포착..출시 일정은?
  •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 480만원 가격 인하..그 이유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