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 i30 N, 해외 고성능차 시장서 호평..“작지만 강력하다”

현대차 i30 N, 해외 고성능차 시장서 호평..“작지만 강력하다” Hyundai
2018-12-06 10:40 등록   2,027 읽음
[사진] 현대차 i30 N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의 고성능차가 해외 시장에서 잇따른 호평을 받고 있다.

6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현대차 i30 N은 독일 아우토빌트, 호주 베스트카 어워드, 호주 올해의 차 등에서 수상하며 경쟁력을 입증 받았다.

'아우토빌트 스포츠카(Auto Bild Sports Cars)'는 독일 아우토빌트가 발행하는 고성능차 전문지로, i30 N은 준중형 및 소형차 부문에서 혼다, 푸조, 르노 브랜드의 경쟁 차종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사진] 현대차 i30 N


현대차 관계자는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는 독자들의 직접 투표를 통해 선정하기에 더 의미있다”며 “고성능 N의 첫 모델이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호평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해외 고성능차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지난 6월 호주 자동차연합이 주관하는 호주 베스트카 어워드(ABC awards; Australia’s Best Cars awards)에서 5만 호주달러 미만 최우수 스포츠카, 호주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인 ‘드라이브(Drive’에서 주관하는 ‘2018 호주 올해의 차(Drive’s 2018 Car of the Year)’에서 ‘6만 호주달러 미만 최고의 고성능차로 선정되는 등 i30 N은 호주 시장에서도 ‘올해의 차’ 2관왕을 차지했다.

앤드류 맥클런(Andrew Maclean) 드라이브 에디터는 "i30 N의 2018 올해의 차 선정은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결정됐으며, 지난해 우승 모델이었던 혼다 시빅 타입 R과 르노의 신형 메간 RS 280 CUP을 제쳤다"며 “i30 N은 막강한 기술력을 갖춘 ‘작지만 기막히게 강력한 차’”라고 평가했다.


[사진] 현대차 i30 N


한편, i30 N은 유럽 시장에서만 지난 달 까지 6152대의 누적 판매량을 나타냈다. 이 중 독일 지역의 판매 대수는 총 3473대를 나타냈다. 유럽 판매의 절반 이상의 실적을 독일에서 거둔 것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경사 40도 스키 슬로프 등정 ‘주목’
  • 포드, ‘2019년형 포커스 ST‘ 공개..르노 메간·혼다 시빅과 경쟁
  • 오트보쉬 롤스로이스 CEO, “올해도 성장 전망..양적 확대는 관심없다”
  •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 출시..국내 투입 계획은?
  • 스바루, 하이브리드차 공개 계획..E-복서 시스템 적용
  • 수소전기차 넥쏘, 연료탱크가 폭발한다면..그래도 안전할까?
  • [김필수 칼럼] 인공지능 적용될 자율주행차..과연 통제 수단은?
  • 르노삼성 근로자 연간 소득은..6600만~1억1100만원 수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