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자동차상식] 예방이 ‘최선’..겨울철 차량관리 제대로 하려면...

[자동차상식] 예방이 ‘최선’..겨울철 차량관리 제대로 하려면... Infiniti
2018-12-18 12:19   읽음 2,934
[사진] 인피니티, 겨울맞이 전 고객 차량 무상점검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겨울철이 찾아오면서, 월동 준비가 필요하다.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지는 것을 대비하지 않으면 차량 운행 중 고장으로 낭패를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겨울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 한 해 동안 엔진 계통 곳곳에 숨어 있던 수분이 얼어붙어 동파 등 예상치 못한 문제를 일으킨다.

■ 냉각수 점검

냉각수는 가장 우선적으로 점검해야 하는 부분이다. 겨울철에는 일반적으로 부동액과 증류수를 1:1 비율로 혼합한 냉각수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부동액의 비율이 너무 낮으면 냉각수가 얼어 라디에이터 동파나 엔진과열의 원인이 된다.

[사진] 중고차 오토인사이드, 겨울철 차량관리


■ 연료와 오일계통

두번째로 연료와 오일계통이다. 자동차가 습한 여름철을 보내고 나면 차량 내 각 부위에 수분이나 불순물이 쌓이게 된다.

특히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연료나 엔진오일 등에 섞여있는 물이 얼어붙어 인젝터나 연료필터를 막는 등 손상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따라서 연료필터의 습기 정도, 엔진 오일의 상태를 체크하는 것 역시 중요한 자동차 월동준비 사항 중 하나이다.

[사진] 겨울용 타이어 (한국타이어)


■ 배터리 점검

겨울철에는 외부기온이 낮아지면서 화학적으로 배터리가 방전되기 쉽다.

히터나 열선시트, 등화장치 등의 차량 내 전기 사용량이 많아지면서 배터리 및 알터네이터에 걸리는 부하가 상대적으로 증가한다. 반드시 배터리의 상태를 점검하고, 필요에 따라 교체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고무 재질의 부품



[사진] 겨울용 타이어


기온이 떨어지면 경화가 오는 각종 고무 재질의 부품들도 점검 대상이다. 타이어는 주행 시 고온상태와 정차 시 저온상태를 오가며 경화가 오기 쉽다.

겨울철에는 기온이 낮아 이러한 온도 편차가 심하며, 공기압까지 떨어지면서 타이어 측면부위에 균열이 발생할 수도 있다.

아직 월동준비를 하지 않은 운전자가 있다면 서비스센터에 들러 꼭 차량점검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hh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ZF, 사고시 충격 40% 경감해주는 ‘측면 충돌 에어백’ 공개..특징은?
  • 포르쉐, 신형 ‘718 카이맨 GT4’·‘718 스파이더’ 공개..420마력 파워
  • 현대차의 기대주..소형 SUV ‘베뉴’ 가격은 1473만원
  • 푸조, 6년만에 변신한 소형 SUV 뉴 2008..전기차 등 라인업 강화
  • 여전히 건재한 ‘봉고차’..인도네시아에만 있는 ‘기아차 트라벨로’
  • [TV 데일리카] ‘소리 좋은’ 기아차 K7 프리미어..직접 살펴보니
  • 르노, 전기차 신형 ‘조에’ 외관 유출..국내 시장 투입 계획
  • 수입차 안팔린다고? 일본차 ″누가 그래?″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