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배출가스 인증 누락으로 2천억 이익본 벤츠..28억 벌금형 ‘불복’

배출가스 인증 누락으로 2천억 이익본 벤츠..28억 벌금형 ‘불복’ Mercedes-Benz
2018-12-20 17:57   읽음 21,814
[사진] CLS 450 4MATIC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배출가스 인증 절차를 누락하고 차량을 판매해 2000억원 이상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진 벤츠가 법원의 벌금형 28억여원과 담당 직원의 징역 8개월 선고에 반발했다.

2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관세법 위반 등 혐의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벌금 28억1070만원과 인증 담당 직원 K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사진] 벤츠, E300e


법원은 “배출가스 변경 인증 절차는 절차상 통지만으로도 할 수 있는데, 이런 경우 배출가스나 소음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객관적인 자료가 뒷받침돼야 하는 데도 벤츠코리아와 K씨는 이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했다.

법원은 또 “인증 누락으로 얻은 이익만 대략 2000억이 넘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한민국 소비자의 신뢰를 무너뜨린 행위여서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카브리올레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이에 대해 “직원의 위법 의도가 없이 수입 및 인증 과정에서의 오해로 인한 문서적인 실수로 인한 이번 사건에 대한 판결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다른 법적 견해에 따라 항소할 예정”이라고 강경한 자세를 취했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BMW, 비전 M넥스트 티저 공개..추상적 이미지 ′눈길′
  • 폭스바겐, 세단의 편안함과 SUV의 실용성을 더한...파사트 올트랙
  • 여전히 건재한 ‘봉고차’..인도네시아에만 있는 ‘기아차 트라벨로’
  • [구상 칼럼] 디지털 시대 자동차 디자이너의 스케치와 렌더링
  • 한국타이어 장착 차량, 슈퍼레이스서 포디움 ‘싹쓸이’..아트라스비엑스 1위
  • 현대차의 기대주..소형 SUV ‘베뉴’ 가격은 1473만원
  • 한국지엠, ‘장소’ 놓고 임단협 전부터 갈등..노조는 파업권 확보
  •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출시..가격은 2925만~3153만원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9 배너
24 배너
7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