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잘 나가는 중형 SUV, 주춤하는 준중형 SUV..왜?

잘 나가는 중형 SUV, 주춤하는 준중형 SUV..왜?Hyundai
2018-12-24 08:50   읽음 4,104
[사진] 현대차, 신형 싼타페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소형 세단과 중형 SUV 판매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들과 크기 면에서 경합하는 준대형 세단과 준중형 SUV는 판매량이 가장 많이 줄어들어 대조를 이뤘다.

24일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1∼11월 국내 5개 완성차 업체가 판매한 총 자동차 판매대수는 69만8326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69만6403대)과 큰 차이는 없지만(+0.3%), 세부 세그먼트 별로는 판매량 희비가 엇갈렸다.

[사진] 쉐보레 볼트(Volt)


가장 판매량이 많이 증가한 것은 소형세단이다. 1만3847대가 팔리면서 전년 대비 34.2% 증가했다. 한국GM 볼트와 르노삼성 클리오가 잘 팔린 덕분이다.

중형 SUV 판매량(20만7269대)도 지난해 같은 기간(16만74대) 보다 29.5%나 늘어났다. 현대차 싼타페와 쌍용차 G4렉스턴이 인기를 얻은 덕분이다. 이에 따라 중형 SUV는 올해 처음으로 세단과 SUV를 아우르는 전체 차급 중 최다 판매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대형 SUV 판매량(4만6734대)도 지난해 같은 기간(4만1408대) 보다 12.9% 성장했다. 대형 SUV는 최근 출시된 팰리세이드와 내년 G4 렉스턴 롱보디 모델이 가세하면 내년 판매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기아차, THE K9


현대차 코나를 앞세운 소형 SUV(14만257대)나 기아차 K9을 앞세운 대형세단(5만2945대)도 판매량이 늘었다.

반면 중형차 미만 차급의 판매량(48만1542대)은 다소 줄었다(-0.9%).

중형 SUV 인기로 준중형 SUV 판매량(7만5560대)이 1만2000대 이상 감소했다. 지난해 준중형 SUV는 8만7332대 팔렸었다.


[사진] 코나


대형세단과 대형 SUV 인기로 인한 파급효과는 준대형 세단에 미쳤다. 지난해 17만5108대가 팔렸던 준대형 세단은 올해 판매량이 14만5209에 그치면서 17.1% 감소했다.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시승기] 기대치 뛰어넘는 주행성능..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 기아차, 유럽 전략형 크로스오버 ‘엑씨드’ 공개..3분기 판매 돌입
  • BMW, 향후 5년 내 25개 차종 신차 출시 계획..전동화 ‘집중’
  • 폭스바겐, 세단의 편안함과 SUV의 실용성을 더한...파사트 올트랙
  • 캐딜락, XT5 부분변경 中서 최초 공개..달라진 점은?
  • 포르쉐, 신형 ‘718 카이맨 GT4’·‘718 스파이더’ 공개..420마력 파워
  • BMW, i8 후속 ′비전 M 넥스트′ 콘셉트 공개..600마력 파워
  • 현대차, 사우디 아람코와 MOU 체결..수소기술·소재 분야 협력 강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6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