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Login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르노삼성, 10년차 장수 모델 ‘SM3’ 판매 증가세..‘노익장 과시’

르노삼성, 10년차 장수 모델 ‘SM3’ 판매 증가세..‘노익장 과시’Renault Samsung
등록 2019-01-02 17:01   읽음 4,018
[사진] 2018년형 SM3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올해로 출시 10년차에 접어든 SM3가 지난 해 국산차 시장에서 ‘노익장’을 과시했다.

2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SM3는 작년 총 5250대의 누계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의 누계 실적인 5199대와 비교해도 되려 51대가 늘어난 수치다.

SM3의 지난 12월 판매량은 770대를 기록, 작년 같은 기간과 대비해서도 두 배 이상 증가한 실적을 보였다. 이는 QM6, SM6, SM5에 이은 르노삼성 내 4위의 판매 기록이며, SM3 대비 출시 시점이 빨랐던 QM3, 르노 클리오 보다도 많은 판매량이다.

[사진] 2018년형 SM3


르노삼성은 ‘경차급 가성비’로 꼽히는 SM3의 가격 책정 전략이 인기의 주효한 원인이었다는 입장이다. 르노삼성은 작년 6월, SM3에 최대 115만원의 가격 인하를 단행한 바 있다.

개별소비세 인하분이 반영된 SM3 기본형 트림의 가격은 1444만원, 최상위 트림인 RE는 1930만원으로, 국내 준중형 세단으로선 전 라인업이 2000만원 미만의 가격으로 책정된 건 SM3가 유일하다. 이는 출시 당시와도 동일한 수준의 가격이다.

가격은 인하됐지만, 주요 사양들은 보강되거나 유지됐다. 하이패스 룸미러와 스마트키,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은 주력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고 있는데, 이와 같은 사양이 경쟁 차종에서 옵션으로 운영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가성비’는 비교 우위에 있다는 평가다.


[사진] 2018년형 SM3


한편, 지난 2009년 출시된 2세대 SM3는 당시 중형 세단에 버금가는 넓은 실내공간과 고급스러운 외관 등 우수한 상품성으로 주목 받았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포드, 차세대 ‘익스플로러’ 공개 계획..후륜 파워트레인 적용
  • [TV 데일리카] 벤츠 스프린터, 가격은 7천~3억원대..밴 시장 영향은?
  • [김필수 칼럼] 문 대통령도 뛰어든 광주형 일자리..선행 문제점은?
  •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하루 만에 올해 물량 완판..출고 지연 예상
  • 벤츠가 신형 CLA 쿠페를 모터쇼가 아닌 CES에서 공개한 이유는?
  • 캐딜락, “CT6 단종 계획 없어..상반기 중 신모델 출시할 것”
  • 최종식 쌍용차 사장, “올해 16만대 판매 자신..코란도 기대감”
  • 폭스바겐그룹, e모빌리티 별도 회사 ‘일리’ 설립..솔루션 개발 계획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